2007 S/S NewYork

Designer
close
베라 왕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Vera Wang
    100

    2007 S/S NewYork베라 왕 (Vera Wang)

    오늘날의 훌륭한 베라 왕 쇼는 왜 코울(kohl)이 이 디자이너에게 2년간이나 러브콜을 보냈으며, 그녀가 어떻게 자신의 비전을 전환하는데 성공하여 수백개의 백화점에 이 고가의 의상들을 입점시키게 되었는지를 설명해준다. 지난 몇 시즌동안 왕은 자신의 시그너처를 더욱 프로페셔널하게 다듬어왔다. 그 결과, 이제는 누가 보더라도 그것이 베라 왕의 재킷임을 알 수 있게 되었다. 짧은 팔꿈치 길이의 소매, 가슴 아래의 풍성한 볼륨감, 아무렇게나 매단듯한 장미꽃 장식. 베라 왕은 이제 다른 디자이너들이 자신들의 컬렉션을 위해 아이디어를 빌려오는 브랜드 자체가 되어버렸다. 물론 이것이 그녀가 스프링 컬렉션 준비를 하지 않았다는 의미는 아니다. 런웨이 입구에 위치한 핑크색 리허설 바 너머로 선보인 의상들에는 발레복을 연상하게 할만한 요소들이 존재했다. 절반 가량이 풍성한 튤로 감싸인 드레스, 금속 장식이 달린 캐미솔, 튜닉과 함께 입은 크롭된 시폰 팬츠는 그녀의 모티프를 잘 보여준 의상들이었다. 그녀는 또 블랙 코튼의 슈미즈를 장식한 금색 브로케이드처럼, 레이어와 브로케이드를 적절히 활용할 줄 아는 능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정말로 흥미로웠던 것은, 그 과정에서 그녀가 도입한 단순한 옷입기(드레싱) 방식이었다. 왕은 레깅스와 큰 스웨터를 편애한 듯 했다. 그녀는 수수한 스타일의 스키니 팬츠에, 이전 컬렉션에서는 부족했던 캐주얼한 요소를 가미한 멋스러운 카디건을 매치했다. 고객들의 반응은 예스, 아니면 노로 갈리겠지만, 어쨌거나 모든 것이 아름답게만 보인 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