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S Seoul

Designer
close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BON
    100

    2007 S/S Seoul본 (BON)

    3번의 컬렉션을 가진 BON은 이번 서울 컬렉션의 재발견이었다. 풋풋한 젊음과 주눅들지 않는 여유가 느껴지는 옷에서 이른 봄 내음이 풍겼다. `슬리커(SLICKER)’ 라고 이름 붙인 07 s/s 컬렉션에서 본은 클래식의 변형에 집중했다. “젊은 젠틀맨의 룩을 담고 싶었어요. 네이비 블레이져와 베이지 치노 팬츠를 기본으로 화이트와 민트, 핑크처럼 뿌옇고 창백한 컬러를 넣었습니다.” 디자이너 한상혁이 제시한 ‘젠틀맨이 되기 위해 필요한 것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재해석되었다. 단정하게 빗은 머리에 흰색 뿔 테 안경을 쓴 모델들은 엠블럼이 달린 아이보리 재킷에 과장된 길이의 베스트를 입었다. 흰색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에는 파란 체크 팬츠와 에나멜 모카신이 함께 했다. 젊은 신사들은 60년대의 디올 무슈에서나 볼 수 있던 솔 달린 구두에 복숭아 뼈 기장의 팬츠를 입었다. “체크 팬츠나 깅엄 셔츠처럼 클래식 아이템의 실루엣을 현대적으로 바꿨습니다. 액세서리에선 프린트로 보여준 롤렉스와 슬립온처럼 눈속임 기법을 강조했어요.” 재킷과 팬츠들이 정도(正道)의 실루엣을 젊게 변형했다면 액세서리는 역설이었다. 롱 티셔츠에 붙인 형광 팔찌와 모카신의 PVC 소재 슈레이스, 해체된 디자인의 주황색 카디건과 파스텔톤 티셔츠들은 컬렉션의 위트에 힘을 보탰다. 중간중간 선보인 파란 티셔츠와 재킷이 포인트 컬러로 느껴질 만큼 아이보리와 민트, 회색 같은 부드러운 색들이 중심에 있었다. 소재 또한 부드럽고 여성스러운 것들이 많아서 저지와 얇은 코튼으로 만든 긴 티셔츠와 레깅스가 눈에 띠었다. 지금까지 3차례의 컬렉션을 관통한 주제 ‘닥터 틸먼스 이야기’는 연극적인 클라이막스와 함께 막을 내렸다. 쇼 시작 전 갑자기 시작된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유겐 텔러,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가면을 쓴 인물들의 파티. 가상의 인사들을 위해 VIP 좌석까지 마련한 디자이너는 젊은 몽상가들이 꿈을 위해 상업적으로 유명인사와 관계해야 하는 모습을 비판하고 싶었다고 한다. 피날레 인사에서 디자이너는 직접 닥터 틸먼스의 가면을 쓰고 관객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유행의 코드를 따라가면서도 컬렉션을 위한 개념적인 부분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컬렉션과 실제 매출의 괴리감을 걱정하지 않는지에 대한 질문에, 그는 그렇게 답했다. 온라인 리포터 ㅣ 홍석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