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S Seoul

Designer
close
제인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Jain Song
    100

    2007 S/S Seoul제인송 (Jain Song)

    “쇼 테마가 ‘헤드라이트를 하나만 켜고, 차가 몇 대인지 세어본다’라는 뜻인 건가?” 쇼 테마란에 ‘she counts the cars with one headlight’ 라고 적힌 보도자료를 보고 몇 번이나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결국은 슈렉의 장화 신은 고양이 같은 표정을 지어 보이자, 디자이너 송자인이 설명한다. “별이라는 친구가 지어준 거에요. 특별한 뜻이 있다기 보다는 언발란스하고 비정형적인 것에 대한 약간 은유적인 표현이에요.” 쇼가 시작되기를 앉아서 기다리면서, 캣 워크 정면에 설치된 벽에 ‘갤러그’ 류의 전자 오락 영상이 계속 투영되는 것을 봤다. 어린 시절 처음 가져봤던, 8비트 컴퓨터의 추억이 생각난다. 그렇지만, 들러오는 음악은 ‘틱, 틱, 티디딕’ 하는 전자 음악이 아닌 클래스 선율이다. 불현듯 디자이너가 준 힌트 ‘언발란스’가 생각나 웃음이 났다. 그러는 사이 객석에 앉아 있던 클래식 기타리스트가 연주를 하고, 조명이 평평한 바닥에 캣 워크 같은 길을 만들었다. 그렇게 쇼가 시작되었다. 운동화를 신은 송자인의 뮤즈들이 사선으로 걸어 나왔다. 그녀들은 대부분 무채색의 옷을 입고 있었고, 옷마다 디자이너가 설명한 ‘비정형’의 요소가 숨어 있었다. 예를 들어 블라우스의 카라가 정면이 아니라 90도 정도 돌려져 있었고, 크롭 팬츠의 허릿단이 비대칭형으로 재단되어 있었다. 어떤 옷은 멀리서 보았을 땐 실크 소재의 네이비 원피스 인 듯 보였지만, 가까이서 봤을 때 원피스 같은 팬츠였다. 스쿨룩을 떠올리게 하는 아가일 체크의 니트 원피스나 면 체크 원피스는 어린 시절 봤던 미국 드라마 <초원의 집>을 연상시키면서, 향수를 불러 일으켰다. 스타일링은 대체로 언발란스 했는데, 헐렁한 배기 팬츠에 레이스가 달린 베스트를 매치 한다든가 하는 식이었다. 심지어 쇼 후반부에는 심플한 ‘오프 숄더 블랙 이브닝 드레스’를 입고도 운동화를 신은 모델들이 등장했다. 디자이너의 위트는 액세서리에서도 돋보였는데, 나중에 들으니 운동회 응원 꽃이나 상장에 붙어있는 별 모양 등을 모티브로 디자인 했다고 한다. 그녀의 이번 컬렉션은 확실히 지난 쇼와는 다른 것 같았다. 물론, 페미닌함과 톰보이적인 특성은 여전히 뒤섞여 있긴 했지만, 이전에 그녀의 옷은 입으면 예뻐질 것 같은 종류였다. 그러나 이번 시즌 옷들은 ‘클래식한 아이템을 좀 다르게 입어 보면 어떨까?’라는 제안을 하는 것 같았다. 궁극적으로 디자이너는 단편적인 ‘옷’이 아닌, 새로운 ‘실루엣과 형태’를 만들어내야 한다. 그런 면에서 송자인의 비정형적인 그리고 언발란스한 시도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적어도, 그 제안이 지나치게 억지스럽거나 낯설다기 보다는 깊다고 느껴졌으니까. <vogue.com> 웹 에디터 ㅣ 이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