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S Seoul

Designer
close
진태옥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JINTEOK
    100

    2007 S/S Seoul진태옥 (JINTEOK)

    커다란 리본, 진주 디테일, 그리고 반짝이는 스팽글. 백스테이지에서 이것들을 보면서 `화려한 이브닝 파티가 열리려나 보다’ 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은 단지 쇼의 일부일 뿐이었다. “의상은 굉장히 여성적이고 꿈 꾸는 듯하죠. 거기에 스포티한 컨버스 운동화를 매치했어요. 또 헤어는 중성적이죠. 상충되는 이 세가지가 결합되었을 때 뿜어내는 메시지는 전혀 새로워요.” 진태옥이 설명한다. 산토리니에 눈부시게 늘어서 있는 하얀 집들에서 ‘목선이 긴 발레리나의 이미지’를 찾았다는 디자이너 진태옥. 그녀가 완성한 뮤즈들은 웅장한 음악과 함께 등장했다. “이번 컬렉션을 준비하면서, 저희 스태프들과 표어처럼 했던 말이 있어요. 절대 옷에 다림질을 하지 말자는 것이죠. 발레리나의 가벼움을 연상케 하는 쉬폰, 새틴, 튤 등의 표정을 그대로 살리고 싶었어요.” 얇은 소재에 로맨틱한 디테일이 가미된 옷을 입은 발레리나들은 여러 가지 모습으로 다가왔다. 튤이 장식된 원피스를 입은 모델이 걸음을 내디딜 때마다, 날개를 펼치고 공기 속을 사뿐이 걷고 있는 듯했다. 오프 숄더 쉬폰 원피스와 새틴 벌룬 스커트는 모델들이 걸을 때마다 공기를 머금고 부유했다. 특히 인상적이었던 룩은 모델 송경아가 피날레에서 선보였던 화이트 벌룬 원피스였다. 테슬 장식의 소매와 햄라인의 리본이 공기 중에 흔들리고 원피스가 부풀어 오를 때, ‘디자이너가 산토리니에서 보았던 발레리나의 이미지가 이런 게 아닐까?’는 생각이 들었다. 마른 몸에 부드러운 패브릭의 원피스를 입고, 강렬한 턴을 선보이는 발레리나. 그녀는 부드럽지만 결코 약하지 않고, 여성적이지만 강한 아우라를 내재하고 있는 것만 같았다. 컬러는 부드러운 화이트가 주를 이룬 가운데 간간이 블랙과 그레이, 아이보리가 눈에 띄었고, 실루엣은 거의 모두 볼륨이 강조되었다. 쇼의 피날레에서 이르렀을 땐, 장엄한 멜로디가 흐르고 그녀의 발레리나들이 두 개의 원을 만들었다. 그 순간 “패션쇼가 사람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는 한편의 영화, 혹은 한편의 시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한 디자이너의 말이 떠올랐다. 또 인터뷰 중 “준비하면서 행복했다”라는 말을 ‘정말 정말’ 많이 했던 것도 생각났다. 쇼가 끝나고 조명이 다시 껴졌을 때, 입가에 웃음이 번졌다. 그것은 명작을 보고 느꼈던, 감정의 정화와 닮은 것이었다. <Vogue.com> 웹 에디터 ㅣ 이희정 <Vogue.com> 온라인 리포터 ㅣ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