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S Seoul

Designer
close
정욱준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Lone Costume
    100

    2007 S/S Seoul정욱준 (Lone Costume)

    2007 S/S 서울 컬렉션 가운데, 패션 피플들에게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쇼가 바로 디자이너 정욱준의 컬렉션이었다. ‘인기 디자이너이니 당연할 테지’ 라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그는 대중에게 알려진 그 역량 이상을 발휘했다. 전자음악과 함께 쇼가 시작되었을 때만 하더라도, ‘젊고 잘 알려진 디자이너 쇼에는 꼭 이런 음악이 나오더라’ 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드디어 모델이 등장한다. 화이트 배기 팬츠에 재킷 두 벌을 레이어드한 듯한 그러나 사실은 한 벌인 재킷을 입은 소년이 걸어 들어온다. ‘뭐 처음엔 실험적인 옷이 등장할 수도 있겠지’ 라고 반응했다. 그 다음엔 뒷자락만 연미복처럼 긴 니트 티셔츠다. 재킷이 니트와 붙어있고, 셔츠에 니트 소매가 달려있다. 니트 티셔츠에 실리콘 가공이 되어 있어, 마치 비에 젖은 듯 보인다. 어느 새 ‘어?’라는 발음이 새어 나오고, 눈이 커졌다. 기대, 그 이상이다. 더블 트렌치 코트, 화이트 셔츠, 니트에서부터 타이트한 핏의 팬츠와 배기 팬츠까지 내년 봄, 여름 시즌을 위한 아이템은 모두 있다. 이 모든 것들에 그는 위트를 더한다. 셔츠의 소매가 단정하게 접어 올려진 듯한 형태에 진짜 소매가 하나 더 있다. 또는 수트와 셔츠를 입긴 했는데, 재킷 사이로 긴 셔츠가 보였다. “테마가 ‘오버랩’인데, 이제는 아이템이 하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 새로운 소재나 위트있는 요소가 첨가되는 경향이에요. 실루엣 역시 타이트한 재킷에 배기 팬츠를 입는 다든가, 박시한 풀오버에 스키니한 팬츠를 입는 식의 실루엣 플레이가 중요한 것 같아요.” 디자이너 정욱준이 설명한다. 오버랩은 소재에까지도 확대되었는데, 면과 마의 혼합, 광택감이 있는 폴리에스테르와 면의 혼합, 혹은 내추럴한 소재와 실리콘 가공 등 극단적인 소재가 만나 미래적인 느낌을 만들어 냈다. 이런 소재의 혼합은 컬러에까지 영향을 미쳤는데, 이번 쇼의 주요 컬러인 ‘그레이’가 소재에 따라서 실버에서부터 차콜 그레이까지 다양하게 변주됐다. 피날레에 이르자, ‘솨아’ 하고 퍼붓는 빗소리와 함께 트렌치 코트를 입은 모델들이 맨발로 캣 워크를 걸었다. 특히, 후드가 달린 점퍼 형태의 트렌치 코트가 등장했을 때는 객석에서 환호가 터져 나왔는데, 다음 시즌 베스트 아이템이 되지 않을까 싶다. 디자인의 위트, 새로운 소재, 그리고 스타일링까지 삼 박자가 딱 맞아 떨어졌던 그의 쇼. 감히 두 손의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멋져요” 라고 말하고 싶었다. <vogue.com> 웹 에디터 ㅣ 이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