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NewYork

Designer
close
안나 수이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Anna Sui
    100

    2007 F/W NewYork안나 수이 (Anna Sui)

    미니드레스의 밑단을 장식하고 있는 저것이 커튼 천인가? 그렇다. 안나 수이는 자신의 패션쇼 무대 뒤에서, 앤디 워홀을 비롯한 상업미술가들을 보며 이번 가을 컬렉션을 준비했으며 그 후로 인테리어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제가 좋아하는 물건들을 모두 프린트에 넣었죠.” 안나 수이의 말이다. 그래서 가구 조각이 실크 샤르무즈 드레스를 장식했고, 신문 프린트가 크레이프 드 신 작품에 등장했으며, 울 니트는 바느질 도구로 장식되어 있었다. 컨셉트 면에서 보면, 이 빅토리안 의상들은 지난 시즌 테마 중 하나인 뉴욕돌스 콘서트의 마리 앙투아네트만큼 시선을 끌지는 않는다. 그리고 컬렉션 면에서 보아도 이번 패션쇼는 안나 수이의 이전 작품들만큼의 활기는 없었다. 하지만 그녀의 다양한 코트, 스웨터, 프록에는 항상 사람들의 마음을 끄는 무엇인가가 있다. 스목과 점퍼 안으로 레이어드된 라커드 실크 아노락으로 이번 패션쇼는 더욱 스포티한 느낌을 살릴 수 있었다. 트렌드를 따라 만들어진 꼭 끼는 터틀넥 위에 입은 검정색 레이스의 파티 드레스는 성공이었다. 또한 은빛 모피 패치워크 코트는 가구 장식이 용서될 정도로 세련된 멋을 풍겼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