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NewYork

Designer
close
데렉 램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erek Lam
    100

    2007 F/W NewYork데렉 램 (Derek Lam)

    이제 클레어 맥카델에게는 작별을 고할 때다. 데렉 램의 멋진 봄 컬렉션에 영감을 주었던 미국 스포츠웨어의 개척자인 맥카델은 이제 더욱 섹시한 스타일로 대체되었다. 데렉 램의 본능과 대치된다고 느껴졌던 방향에 변화가 일어난 것이다. 첫번째 단서는 박시하고 비대칭적인 펠트 코트와 매치되어 런웨이에 선보인 검정색 스웨이드 가죽 라이딩 팬츠 혹은 슬림핏 팬츠였다. 다른 작품들로는 뷔스티에 드레스, 플리피 트위드 스커트와 매치한 타이트한 볼레로, 직장에서 입어도 좋을 코르셋이 부착된 회색 플란넬 시스 드레스 등이 있었다. 부각된 어깨라인, 높은 허리라인, 짧은 스커트 길이를 보면 데렉 램이 아제딘 알라이아와 허브 레거의 스타일을 따른 것을 알 수 있다. 여기서 문제라고 한다면, 이 디자이너들이 지난 시즌 큰 주목을 받았기 때문에 램의 패션쇼는 작품들의 섹시함과 실용성에도 불구하고 부수적인 것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이 날 낮 패션쇼에서는 다른 디자이너의 컬렉션을 모방한 듯한 느낌이 들었지만 저녁 쇼에서는 데렉 램 특유의 스타일을 볼 수 있었다. 그가 지난 봄 컬렉션에서 선보인 여신 분위기의 가운은 골드 실크 라메 드레스를 비롯한 섹시한 칵테일 드레스들로 재탄생했다. 또한 마지막을 장식한 검정색, 감청색, 흰색 세 벌의 우아한 더블 크레이프 칼럼은 한마디로 말해 눈부시게 아름다웠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