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NewYork

Designer
close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iane von Fürstenberg
    100

    2007 F/W NewYork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Diane von Fürstenberg)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의 가을 패션쇼는 그녀가 CFDA(미국패션디자이너협회)의 신임 회장직을 맡은 후 처음 여는 것이었다. 퍼스텐버그가 임기를 시작하면서, 패션 업계는 장소 변경이라는 장기 프로젝트에서부터 현재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는 ‘말라깽이 모델’ 문제에 이르기까지 도전적인 이슈들에 직면해 있다. 하지만 스타들이 아니라 앤더슨 쿠퍼, 찰리 로즈, <베니티 페어>의 그레이든 카터, 그리고 그녀의 남편 배리 딜러 등의 기자 및 언론계 인사들이 패션쇼 앞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을 보면, 그녀가 분명 비즈니스를 아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녀의 컬렉션을 보면, 드레스에 초점을 맞춘 것이 탁월하다고 평할 수 있다. 처음 선보인 것은 그녀의 시그니처 룩이라고 할 수 있는 주름진 검정 태피터 장식의 랩이었는데, 프로그램 노트에 인용되었듯 스페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이어서 미로의 그림을 연상시키는 컬러블록 시프트 드레스, 술 장식이 달린 벨벳 플래퍼 스타일, 밑단을 주름 처리한 어깨 끈 없는 레이스 저지 드레스는 모두 다리를 부각시켰다. 드레스는 대부분 적절한 코트에 매치되었고, 이는 퍼스텐버그의 실용성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 이 실용성은 앞으로 그녀가 패션 업계에서 성공해 나갈 자산이기도 하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