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NewYork

Designer
close
도나 카란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onna Karan
    100

    2007 F/W NewYork도나 카란 (Donna Karan)

    도나 카란은 가을 패션쇼를 위해 고향인 뉴욕으로 돌아왔다. 그녀의 그리니치 스트리트 에는 뉴욕을 배경으로 사용한 과거의 광고 캠페인으로 가득했다. 런웨이에서는 시대극에 어울릴만한 깃털 장식 모자를 제외하고는 모든 것이 완벽해 보여서 카란이 영감을 얻기 위해 왜 뉴욕 이외의 곳을 살피는지 의아할 정도였다. 도나 카란은 이번 컬렉션에서 자신의 고유한 스타일 중 하나로 되돌아가 보디 수트에 초점을 맞추었다. 미니멀 레이어의 시즌에 딱 들어맞는 스타일로서, 뷔스티에 저지 드레스에 적절한 데이타임 룩을 가미시켰으며 허리가 잘록한 실크 새틴 드레스에 적당한 여유를 두었다. 광택과 무광택의 조화(울 더블 니트와 매치된 새틴 벨트), 그리고 검정색 바탕의 밝은 연두색, 청록색, 보라색의 조화도 또한 시의 적절한 모티프였다. 하지만 카란이 가장 관심을 가지고 주목한 것은 드레이핑이었다. 저녁 패션쇼에는 보석 빛깔의 실크 샤르무즈 드레스가 마치 소용돌이 치듯 한쪽 어깨에서 시작하여 몸을 감싼 채 아래로 드리워졌으며, 때로는 가슴 부분에 태피터 장식이 되어 있었다. 오간자 모헤어 트위드와 실크 라드지미르로 된 재킷은 깃 부분이 부드럽게 접혀 목 라인을 그대로 드러냈는데 이것들은 살짝 둥글고 긴 스커트도 함께 매치되었다. 한편 팬츠는 이번 패션쇼에서 큰 역할을 하지 못했는데, 벨트가 달린 튜닉과 함께 연출된 카란의 팬츠가 뉴욕 런웨이의 세련된 실용성의 공허한 면을 메울 수 있었을 것이라는 점을 고려해볼 때 참 안타까운 일이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