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NewYork

Designer
close
랄프 로렌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Ralph Lauren
    100

    2007 F/W NewYork랄프 로렌 (Ralph Lauren)

    180도 회전,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한 집착은 이제 다른 디자이너들에게 넘겨도 좋다. 오늘 랄프 로렌은 자신감 넘치는 컬렉션에서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점을 가미했으며, 여전히 관객들을 놀라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지난 시즌 북아프리카와 인도에서 활동하다 고향으로 돌아온 그는 이번 도회적인 패션쇼의 시작으로 정장을 선택했다. 처음으로 선보인 길고 날씬한 정장은 몸에 딱 붙는 짧은 더블 재킷과 여전히 신선해 보이는 7부 길이 슬림 스커트였다. 이어서 그는 이번 시즌의 니트 드레스 트렌드를 새로운 방향으로 이끌었다. 먼저 메탈릭 트위드로 수 작업한 전형적인 카디건은 우아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놀랄 만한 점은 그가 누구보다 먼저 현재 유행중인 짧은 스커트를 가지고 캐시미어 드레스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진정 젊은이들에게 어필할 만한 것이었다. 허리가 잘록한 스타일은 컬렉션의 다른 곳에서도 살펴볼 수 있었다. 예를 들어 던들 스커트와 매치한 슬림 터틀넥, 플레어 스커트와 매치한 초콜릿색 플라이트 재킷, 두 벌의 멋진 코트 등이다. 이 옷들은 윗부분은 슬림하고 무릎부분이 풍성한 스타일로서, 검정색, 갈색, 회색의 드레스 가운데에서 유일하게 빛났던 금색 드레스는 가장 훌륭한 작품이었다. 로렌의 이브닝 드레스는 언제나 물결치는 스타일을 보여준다. 올 시즌에는 등 아래쪽에 큰 리본이 달린, 혹은 목에서 발목까지 오간자 러플이 달린 검정색 가운 두 벌이 선보였다. 광택이 나는 골드 라메로 만든 대담한 프론지 프론트 드레스와 함께 로렌의 컬렉션은 분명 히트를 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