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Seoul

Designer
close
미스지컬렉션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Miss Gee Collection
    100

    2007 F/W Seoul미스지컬렉션 (Miss Gee Collection)

    디자이너 지춘희에겐 꼭 새로워야 한다는 강박관념이나 집착은 없어 보인다. “컨셉트가 뭐 따로 있나요. 그저 둥근 선에 집중했을 뿐이에요. 재미있는, 내가 재미있다고 느끼는 소재들을 사용하는 것. 그게 내 컨셉트겠죠.” 검은 선글라스로 시선을 감춘 채 은은한 미소를 보이며 대답하는 디자이너 지춘희. 강수연, 황신혜, 하지원 등 이름을 다 언급하기도 벅차게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황금 같은 앞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사방에서 후레쉬가 터진다. 그렇다! 그녀의 패션쇼가 시작된 것이다. 백스테이지 모델들의 ‘와’ 소리와 함께 시작된 쇼는 차예련을 필두로 한 장윤주, 송경아, 한혜진에 이르는 메가급 모델들의 그야말로 독보적인 워킹으로 이어졌다(이들은 이번 시즌 그 어느 쇼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비비드한 컬러와 메탈릭함을 곳곳에 숨겨둬 통일되면서도 확고히 지난 시즌과 차별화된 분위기의 의상을 선보인 이번 컬렉션! 롱 글러브나 꽈베기 형태로 연출한 벨트, 헤어밴드 등의 액세서리에서 발견된 실버, 골드 컬러와 스팽글은 메탈릭했다. 그럼으로써, 컬렉션은 더더욱 통일성을 갖추게 되었다. 그 가운데 어깨에 견장이 달린 카키빛의 오버쉐이프 코트는 스팽글이 가득한 부티와 매치되어 ‘저런 군복이라면, 여군이라도 신청하겠군’ 하는 상상을 불러 일으켰다. 그렇다고 지춘희만의 시그너처가 사라졌던 것은 아니다. 페미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그녀의 시그너처는 스퀘어 네크라인에 놓인 자수, 방대하게 사용된 실크 소재에서 충분히 연출되고 있었다. 비비드한 컬러의 실크 미니 드레스는 톤 다운된 코트와 매치되어 결과적으로 컬러감은 대비되면서 드레스의 화사함은 더욱 부각되었다. 레이스업 펌프스와 매치된 튤 드레스는 시폰 소재가 한 겹 쌓여져 신비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었고, 르네상스 시대의 느낌을 살린 러플 칼라와 함께 헴라인의 시폰 트리밍이 돋보였던 그레이 컬러의 드레스는 드라마틱했다(물론, 평상시에는 입을 수 없겠지만). 쇼의 후반에 펼쳐진 롱 드레스 물결은 프론트 로에 앉아 자신의 옷을 찾는 셀러브리티들에게 어필하기에 충분했다. 매혹적일 만큼 아찔한 어깨끈과 머메이드 실루엣의 변형으로 보이는 인어라인의 롱 드레스는 실크나 합성 레더, 시폰 소재를 통해 관능적인 여성미를 극대화시켰다. 굳이 실험적이지는 않았다. 그렇다고 전혀 새롭지 않은 것도 아니었다. 지춘희, 그녀는 패션에 있어서 모두의 공감과 이해를 부르는 범위를 조절할 수 있는 힘을 가진 거장이었다. 그저 자신이 재미있다고 느끼는 소재와 이야기가 패션을 좌지우지할 어떤 것에 이름을 알고 성급하게 급변하거나 우회하지 않았을 뿐이다. 하얀 화선지에 떨어뜨린 단 한 방울의 먹은 칠흙 같은 검정에서 보라로, 카키로, 노란빛으로 서서히 물들어가게 마련이다. 꼭 그 모습을 닮은 듯 변화했던 쇼의 컬러처럼 그녀는 그렇게 은근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었다. <Vogue.com> 온라인 에디터 ㅣ 황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