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Seoul

Designer
close
제인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Jain Song
    100

    2007 F/W Seoul제인송 (Jain Song)

    “이번에 하고 싶었던 얘기는 남성도 아닌 여성도 아닌 혹은 동시에 남성이자 여성인 모호한 그런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디자이너 송자인은 이번 컬렉션의 테마를 이렇게 설명했다. 여느 디자이너에게 이 정도의 설명만을 듣는다면, 재차 질문을 던져 테마에 대한 설명을 좀더 명확하게 해달라고 청했을 것이다. 그렇지만 디자이너 송자인에게는 그럴 필요가 없었다. 몇 시즌째 ‘제인 바이 제인 송’이 소개한 옷들을 기억하면, 쉽게 어떤 이미지라는 것을 떠올릴 수 있었으니까(지난 2007 S/S 컬렉션 피날레 룩은 새틴 소재의 블랙 이브닝 드레스에 운동화를 매치한 것이 아니었던가!). 그만큼 ‘제인 바이 제인 송’이 선보이는 룩은 똑 부러지는 설명이 없이도 머리 속에 그릴 수 있을 만큼 이제 시그너처화 되었다는 뜻이다. 이번 시즌 역시 디자이너는 남성적인 것과 여성적인 것 또는 투박한 것과 섬세한 것 안에서 밸런스를 잡아가며, 다양한 룩을 변주하는 듯 보여 주었다. 섬세한 레이스 소재의 원피스와 가죽 소재의 파카가 함께 스타일링 되기도 하고, 러플이 장식된 그레이색 블라우스에 큼지막한 배기 팬츠와 재킷이 매치 되기도 했으니까. 이러한 시그너처 위에 덧입혀진 것은 바로 클래식. 첫 번째 착장이 가장 좋은 예인데, 어린 여자아이의 잠옷처럼 생긴 긴 셔츠 원피스에 할아버지 조끼와 세미 브로그 스타일의 구두가 매치되었다. 클래식한 요소들은 체크, 톤 다운된 컬러, 그리고 재킷 아이템 등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전체적인 실루엣은 굉장히 커졌다는 느낌이었는데, 치렁치렁 하다기 보다는 ‘물려 입은 듯한 느낌’을 주어서 앞서 말한 클래식한 요소를 뒷받침하고 있었다. 컬러는 빛 바랜 듯한 과거를 보여주는 것들이 많이 쓰였는데, 카키, 그레이, 아이보리 컬러가 대표적인 예. 여기에 골드나 실버와 같은 컬러도 사용되었는데, 요즘 퓨처리즘에서 말하는 ‘메탈릭’ 이라기 보다는 그야말로 ‘앤틱한 느낌’에 가까운 무드를 표현하고 있었다. 보통 ‘클래식’이라는 것은 포멀함이라던가 빈티지라는 단어로 대체된다. 그러나 디자이너 송자인이 표현한 ‘클래식’은 어딘지 ‘편안함’에 가까운 것이었다. 처음에는 그 이유를 루즈한 실루엣이나 혹은 튀지 않는 컬러감에서 찾으려 했다. 어떤 면에서 그런 것들이 설명이 될 수는 있겠지만, 정확하게 쇼에서 느꼈던 것이라고 말하기엔 부족했다. 그것보다는 그동안 디자이너가 가지고 있던 감성에 ‘클래식’이라는 테마가 자연스럽게 녹아 있는 듯했다. 결과적 컬렉션을 보는 사람은 거부감 없이 다시 말하면 편안하게 디자이너의 의도를 이해할 수 있었다. <vogue.com> 온라인 에디터 ㅣ 이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