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Seoul

Designer
close
진태옥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JINTEOK
    100

    2007 F/W Seoul진태옥 (JINTEOK)

    온통 블랙뿐인 쇼장에 레드 리본이 수북이 걸려있었다. 좌석마다 놓여진 프로그램 역시 빨간색의 종이에 프린트 되어 있었다. 그걸 보자마자 머릿속에는 물음표가 거품처럼 늘어나기 시작했다. 보통 몇 시즌 동안 보아온 디자이너의 컬렉션을 기다릴 때는 어느 정도 예상 답안을 가지고 가기 마련이다. 가령, 진태옥이라면 강렬한 색감보다는 블랙 앤 화이트가 먼저 떠오른다거나 하는 것들 말이다. 그러나 쇼가 시작되기 전의 사전 힌트에서는 이번 시즌 ‘컬러’라는 것이 강조되는 듯 보였다. 프로그램에 프린트 된 이번 시즌 테마는 ‘시크, 펀, 그리고 프리우먼(chic, fun, freewoman)’. 아코디언 연주 소리가 커지고 음악의 템포가 빨라지면서, 드디어 쇼가 시작된다. 블랙의 가죽에 리본 테이프가 디테일로 장식되어 있다. 뱀피 가죽과 하이 웨이스트 팬츠도 눈에 띈다. 화이트 가죽 재킷의 소매는 퍼로 트리밍 되어 있다. 이번 시즌 패브릭은 울, 실크, 쉬폰에서부터 스웨이드, 스네이크 스킨, 일 스킨(Eel Skin)까지 정말이지 다양하다. 공통점이라면 리본 테이프가 디테일로 장식되어 있다는 것. “제가 추구하는 것은 강한 것과 소프트한 것이 결합하면서 만들어내는 디자인이에요. 가령, 가죽에 실크나 타프타를 사용한다든지 말이에요. 또 리본 테이프라는 소재가 사람들을 감미롭게 만드는 소재 아니에요? 하드한 패브릭에 테이프를 사용하니까 긴장감도 주더라고요.” 디자이너의 설명이다. 음악이 바뀌면서 쇼가 중반부에 접어들었는데, 그러면서 골드, 버건디(burgundy), 핑크, 레드, 오렌지 등 그 동안 진태옥 컬렉션에서 보지 못했던 총천연색 컬러들이 눈에 띄었다. “아프리카로 여행을 갔었어요. 광활한 땅 위에 마사이족이 서 있는 모습이 그렇게 멋있을 수가 없었어요. 그리고 그동안 왜 그렇게 컬러에 인색했는지 후회가 되더라고요.” 디자이너가 말한다. 말 그대로 다양한 컬러 조합이 눈에 띄었는데, 메탈 브라운과 버건디 컬러 또는 핑크와 레드가 주로 매치되었다. 그제서야 쇼가 시작되기 전부터 머리 속에 남아있던 물음표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었다. 이번 시즌 역시 지난 시즌에 이어 볼륨이 강조되었는데, 입체 패턴이 많아 옷의 구조는 더욱 다양해져 있었다. <vogue.com> 온라인 에디터 ㅣ 이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