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Paris

Designer
close
미우 미우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Paris 레디 투 웨어 Miu Miu
    100

    2007 F/W Paris미우 미우 (Miu Miu)

    미우 미우의 이번 컬렉션은 의도적으로 컨셉트를 강조한 쇼였지만, 시작은 심플했다. 처음으로 선보여진 것은 허리라인이 살짝 높고 힙 부분이 둥글게 처리된 황갈색 수트, 둘레 치수가 약간 과장된 듯 보이는 무릎 길이의 플리트 스커트, 그리고 무릎 양말과 매치된 스펙테이터 펌프스였다. 하지만 쇼가 진행될수록 형태가 잡힌 의상들의 실루엣은 더욱 강렬해졌고, 거의 귀부인과 같은 분위기를 내뿜었다. 그리고 이어 도발적인 미를 뽐내는 투명한 살색 메탈 트윈세트와 스커트, 그리고 핑크와 레드 색상의 신축성 있는 가죽 코트가 런웨이를 장식했다. 미우치아 프라다는 그녀의 프라다 쇼, 그리고 올 시즌 다른 여러 디자이너들의 쇼에서 보여진 천연과 합성의 이분법적 스타일로 되돌아왔는데, 이번에는 특히 합성의 느낌을 더욱 강하게 살렸다. 실제로 A라인 코트들은 100퍼센트 천연 고무였지만 모조품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네오프렌으로 라인을 장식했다. 그녀가 말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일까? “현대 여성들에게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그린 거예요” 라고 패션쇼가 끝난 후 그녀가 말했다. “비디오나 TV에 나오는 모든 여성들은 가짜의 이미지를 지니고 있죠. 저는 이번 쇼를 통해 그렇게 가공된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었어요. 물론 클래식하고 전통적인 면도 살리면서요.” 이러한 스타일은 루렉스 퀼트 원단으로 만든 재킷과 팬츠에도 드러났는데, 이 작품들은 할머니들이 입는 폴리에스테르 실내복과 다름없어 보였다(또한 실내복처럼 불에 잘 탈 것 같아 보였다). 또 누드 팬티스타킹 안으로 접어 넣은 카디건과 V넥이 선보였는데, 낮게 걸쳐진 스커트 위로 스타킹의 허리끈이 보였다. 끈 없는 드레스에 달린 브라 컵은 너무나 커서 마치 공기를 불어넣거나 실리콘으로 꽉 채워야 할 것처럼 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고상한 여성 스타일과 포르노 배우 스타일을 두루 선보였지만, 그렇다고 섹시한 컬렉션은 아니었다. 그리고 실제 입기에도 적당한 옷들도 아니었다. 하지만 프라다는 그녀 특유의 신중한 스타일을 보여줌으로써, 쇼 참가자들이 집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곰곰이 생각할 많은 것들을 안겨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