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Paris

Designer
close
칼 라거펠트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Paris 레디 투 웨어 Karl Lagerfeld
    100

    2007 F/W Paris칼 라거펠트 (Karl Lagerfeld)

    칼 라거펠트가 이끄는 세 개의 레이블 중에서 그의 이름을 딴 칼 라거펠트는 그의 마음에 쏙 드는 스타일은 아니라 할지라도 그가 가장 추구해왔던 스타일이다. 군복을 연상시키는 검정, 파랑색 작품과 뉴 웨이브 플랫 부츠는 살짝 군인다운 느낌과 더불어 남성적 이미지가 물씬 풍겼다. 둥글게 처리한 어깨가 부각된 퍼널 넥 코트와 박시한 재킷과는 달리, 쇼츠 위로 하늘거리던 짧은 셔츠드레스와 끝자락을 접어 올려 꿰맨 점퍼는 산뜻한 여성 이미지를 담고 있었다. 이번 컬렉션이 너무 어두운 분위기로 가지 않았던 것은 귀여운 액세서리 덕분이었다. 망사 속옷, 레이스 스타킹, 긴 손톱이 부각되는(물론 손가락 부분이 없는) 네온 컬러 드라이빙 글러브가 선보였다. 컬렉션이 군대의 엄격한 분위기를 담기는 했지만, 라거펠트는 결국 아름답게 장식하고자 하는 유혹을 뿌리치지 못했다. 섹시한 시스 드레스는 광택과 무광택의 조화가 돋보였다. 블루종에서 긴 홀터 드레스, 스키니 팬츠와 매치된 슬리브리스 시프트 드레스를 모두 아우르는 튤 드레스들은 군데군데 세퀸이 수놓아져 있었다. 이러한 작품들에 남성적인 이미지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