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Millan

Designer
close
펜디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Millan 레디 투 웨어 Fendi
    100

    2007 F/W Millan펜디 (Fendi)

    펜디는 착실하게 일반적인 패션 상품을 만들어내는 브랜드이긴 하지만, 여전히 모피와 가죽으로 만들 수 있는 최상의 겨울패션을 기대할 수 있는 유일한 브랜드이기도 하다. 이번에도 역시 패션업계의 선두자인 칼 라거펠트의 진두지휘 하에 오락적인 요소의 코트가 선보여졌다. 펜디가 추구하는 기본적인 방침을 모두 포함한 큼직한 칼라, 허리 벨트, 풀 스커트, 넓은 소매와 블랙 앤 화이트 친칠라 스트라이프에 볼륨감 있는 여우털이 대조를 이룬 코트가 처음으로 선보였다. 뒤이어 또 하나의 트렌드인 기하학적 무늬의 재킷과 케이프 수트가 등장했고, 카르멘 카스는 이번 시즌 덥수룩한 털이 풍성하게 달린 의상의 대표격이라 할만한 어깨가 넓고 벨트가 달린 크림색 코트 재킷을 입고 나타났다. 재킷은 철저히 화려한 부분에만 치중된 의상이었지만, 라거펠트는 또 하나의 주제인 ‘어느 특정한 날’을 위한 의상을 선보이기 위해 인조인지 아닌지 구분하기 어려운 스타일을 의식적으로 다루었다. 이는 일부 가죽 작품에 반영되었는데, 자세히 봐야 겨우 알아차릴 수 있는 정도였다. 어떤 재킷은 다 풀어진 누빈 푸퍼에 네모난 검은색 쓰레기 봉투가 꿰매어졌지만, 다른 작품들은 이탈리아의 최첨단 무두질 공장에서 제작된 보기 드문 핸드메이드 작품이었다. 이 외에 칼라의 명암이 두드러지는 카트리지 벨트와 청록색, 오렌지색 플랫폼 등이 선보인 이번 컬렉션은 주요 코트부터 손쉽게 할 수 있는 액세서리까지, 지금까지의 모든 트렌드를 라거펠드가 요약 해 놓은 것으로 해석될 수 있었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