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Millan

Designer
close
질 샌더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Millan 레디 투 웨어 Jil Sander
    100

    2007 F/W Millan질 샌더 (Jil Sander)

    질 샌더는 과감하게 런웨이를 네이비 팬츠 수트로 가득 채울 수 있는, 여성 리더 이미지의 작품을 창조하는 21세기 마지막 디자이너다. 이렇게 상류층 전문직 의상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는 당당한 벨기에식 실용주의는 세 번의 시즌을 거쳐 라프 시몬스의 고요한 개념론과 함께 브랜드 이미지를 확립시키는 트레이드 마크가 되었다. 오늘 패션쇼는 수도사들이 입을법한 둥근 어깨의 짧은 케이프로 시작되었다. 뒤이어 시몬스는 보디 라인을 강조하는 코트와 스키니 팬츠, 무거운 검정 플랫폼 슈즈와 매치한 재킷으로 자신만의 실루엣을 다시 한번 보여주었다. 평범한 푸른색, 회색 작품들 사이에 미래적인 메탈 소재로 변화를 주었는데, 이것은 은색 아코디언 플리츠 이브닝 드레스에 사용되어 더욱 우아한 미를 뽐냈다. 이 모든 효과는 새로운 포인트를 추구하기 위한 것이었다. 시몬스는 밤색 스웨터 드레스를 포함하여 살짝 접힌 칼라가 돋보이는 멋진 이랑 무늬 니트 작품들도 또한 선보였다. 하지만 그는 무엇보다 디테일에 혁신을 가하는 재치를 보여주었다. 예를 들어, 녹색 스커트와 가는 하이넥 스웨터의 단순한 조합에 끈으로 두른듯한 허리라인을 가미함으로써 아름다움을 더했다. 시몬스의 작품들은 또한 예리한 경제성을 보여주었다. 그렇지 않았더라면 비즈니스 분위기의 짧은 소매 시스 드레스와 비대칭적 세로줄 하나로 장식된 턱시도는 다소 평범하게 보였을 것이다. 그의 이러한 시도는 컬렉션을 철저한 직장용 데이 웨어의 장으로 만들었지만, 놀라운 이브닝 웨어 작품들도 있었다. 흰색 원 숄더 시스 드레스와 앞부분에 두 줄로 솔기처리를 함으로써 현대적인 감각을 갖춘 작은 검정색 벨벳 드레스가 그것이다. 이 작품들은 비대칭적 미를 살린 하늘하늘한 드레스 세 벌과 함께, 사무적인 메시지로 가득했던 이번 컬렉션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