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Millan 레디 투 웨어 Marni
    100

    2007 F/W Millan마르니 (Marni)

    요즘 마르니 걸에 합류하고자 하는 여성들이 굉장히 많다. 런웨이에서, 스포티한 테크노 스타일을 윤이 나는 검정색 PVC, 독특하고 밝은 칼라 및 프린트와 접목시키는 디자이너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의 솜씨는 마르니를 패션업계에서 가장 산뜻한 브랜드로 만들고 있다. 지난 여름, 그녀는 단순하게 스포츠 레깅스를 자신이 좋아하는 튜닉과 매치시켰는데, 이것이 큰 히트를 쳤다. 이번에는 그녀가 야외에 어울리는 테크니컬한 스타일을 몰래 그녀의 옷장에 들여옴으로써 또 한번 공전의 성공을 거둘 것 같다. 장담하건대, 마르니가 선보인 바닥이 도톰한 멋진 나일론 스키 부츠를 보면 팬들이 구름처럼 몰려들 것이다. 카스틸리오니가 성공을 거두는 한 가지 이유는 일관성을 유지하면서도 남보다 한 걸음 앞서가는 그녀의 능력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마르니 걸은 종종 절충적이고 창조적인 이미지로 고정되어 있는 반면 그녀 자신은 고정된 사상만을 고집하지 않는다. 그녀는 각 시즌마다 자신의 아이디어를 따르고, 사람들은 그녀의 그러한 면을 좋아하는 것이다. 따라서, 카스틸리오니는 루즈한 튜닉, 회색 페럴렐 팬츠와 같이 평범한 기존 스타일을 고수하면서도 나일론 티셔츠, 네오프렌 조끼, PVC 스커트, 안감으로 변화를 주며 여기에 튼튼한 가죽띠로 마무리를 하였다. 이러한 스타일이 다소 조잡해 보일지 몰라도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정말로 훌륭한 부분은 마르니가 항상 활기차고 예술적인 매력을 발산한다는 것이다. 이번 시즌에서는 밝은 멀티 컬러 대리석 무늬 프린트, 자홍색, 감청색, 녹색의 컬러 블로킹, 그리고 풍성한 비버와 염소털 코트에서 마르니의 매력을 찾아볼 수 있었다. 결국 마르니는 저항할 수 없는 활기와 함께 독특하고 파격적인 멋을 성공적으로 창조해 낸 것이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