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Millan

Designer
close
프라다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Millan 레디 투 웨어 Prada
    100

    2007 F/W Millan프라다 (Prada)

    프라다의 디자인을 한마디로 말하기란 패션 업계에서 가장 어려운 마인드 게임 중 하나이다. 비평가들이 알고 있는 것은 평소 그들의 기준과 잣대를 버려야 한다는 것이 전부다. 즉, 프라다가 시도하는 것은 언제나 기존의 형식이나 따르기 쉬운 표준을 버리는 일이다. 그렇다면, 남성미가 풍기는 회색 코트에서 시작하여 박시하고, 거품이 이는 듯한 얇은 모피, 그리고 자연과 인조가 섞인 듯한 컬러와 텍스처로 이어지는 이번 패션쇼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과연 무엇일까? “의미를 한 마디로 규정하기란 어렵습니다”라고 프라다가 말한다. 기자들이 너도나도 무대 뒤에 모여 이번 컬렉션의 의미를 물었을 때, 그녀는 다정한 이탈리아인의 웃음을 지었다. “아! 컬러와 디자인 소재를 연구하는 것이 제가 생각할 수 있었던 유일한 거예요” 라고 그녀는 어깨를 으쓱하며 말했다. “단순하면서도 특이한 스타일을 추구했죠.” 단순하면서도 특이한 것, 바로 그것이었다. 어떤 면에서 스쿨걸 코트, 회색 유니폼 카디건과 점퍼는(그리고 이 옷들을 입은, 섹시함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소녀의 모습은) 프라다의 이전 컬렉션에서 볼 수 있었던 90년대 미니멀리즘의 특성을 다시 보여주는 듯했다. 단순하면서도 꼭 그렇지만은 않았다. 몇몇 코트들은 소매가 없이 망토처럼 디자인되었고, 혹은 등 부분이 20년대식 슬라우치 스타일로 늘어져 하프벨트로 고정되어 있었다. 그렇다면 특이함은 어디서 찾아볼 수 있을까? 바로 카디건 앞을 장식하거나 덥수룩한 코트로 만들어진, 이번 시즌 모피를 대신한 풍성한 모헤어에서 찾을 수 있었다. 또한 로우 에지 가죽을 비롯해 투박한 원시적 스타일과 부드러운 니트에 사용된 인공적인 오렌지색, 밝은 녹색, 청록색 스타일 사이의 상반된 분위기는 이번 컬렉션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 프라다의 컬러 연출은 놀라울 정도로 독창적이었고, 뒷부분이 곡선 처리된 원뿔모양 힐 위로 보이는 풋리스 투톤 양말로 더욱 부각되었다. 양말, 스키용 울 비니, 검정색에서 풍성한 갈색, 연두색으로 변하도록 엮어진 멋진 원단을 보면, 산으로 도보여행을 즐기는 프라다의 성향이 이번 컬렉션의 숨겨진 의미 중 하나일지도 모른다. 저 멀리 보이는 것이 바위 부스러기와 푸른 언덕을 추상화한 것인가? 속단하지는 말자. 미우치아 프라다가 처음으로 지적하듯이, 이 모든 것은 패션일 뿐이다. 즉, 어떠한 말로서 정당화하는 것보다 눈으로 분별하는 것이 낫다는 이야기다. 따라서 눈으로 보이는 대로 판단하자. 우리가 생각해볼 수 있는 것은 또 다른 숨겨진 의미일 것이다. 그것은 바로 “그의 눈을 뽑아버려!”라고 외치는 분노에 찬 소녀들의 사운드트랙이다. 만약 프라다가 정말 산 위에서 영감을 받았다 할지라도, 그녀는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을 연상케 하는 스타일을 보여주지는 않았다. 대신, 그녀는 이번 시즌 중요한 영향을 주게 될 컬렉션을 창조하였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