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Millan

Designer
close
베르사체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Millan 레디 투 웨어 Versace
    100

    2007 F/W Millan베르사체 (Versace)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밀라노에서 열리는 최고의 컬렉션마다 자주 등장한, 한 마디로 정의하기 힘든 밝은 청록빛 컬러에 ‘리트머스 페이퍼 블루’라는 걸맞은 이름을 최초로 붙인 사람이다. 스타틀링 레드, 설퍼릭 그린, 검정색, 황갈색, 흰색의 시크한 대비와 같은 이름과 마찬가지로 이 색명은 아주 적절했다. 베르사체에 관해 이보다 더 중요한 소식은 없는가? 아마도 그런 것 같다. 단순하고 정확한 스타일과 결합된 대담하고 혁신적인 칼라는 이번 시즌 컬렉션에 색다른 멋을 줄 수 있다. 프라다와 질 샌더를 모두 참조한 것이다. 아마도 미니멀리즘을 돋보이게 하는 21세기 최초의 시도인 것 같다. 지아니 베르사체의 여동생이 미니멀리즘을 추구할 것이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으랴. 하지만 이는 사실이다.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금색 메두사 머리와 스카프 프린트를 버리고, 강렬하면서도 페미닌한 실루엣을 추구했다. 그녀는 “종 모양, 적절한 볼륨감, 블랙 앤 화이트의 조화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여기에 컬러를 사용하여 생명을 불어넣었죠.” 라고 설명했다. 사실 ‘종’은 허리와 힙을 강조하는 모래시계 같은 모양이지만, 대중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는 데미 쿠튀르 스타일이다. 이것은 베르사체의 테크노 패브릭 드레스, 재킷, 테일러드 코트에서, 그리고 중간부분의 털을 제거하여 모양을 잡은 멋진 빨강색 여우모피 코트에서 활용되었다. 그녀가 베르사체의 과장스러운 스타일을 완전히 배제한 것은 아니다. 플레어 밍크 소매가 달린 광택 나는 암회색의 악어 코트, 과도할 정도로 새하얀 파우더 퍼프 퍼와 페이턴트 백, 그리고 사슬 갑옷 느낌을 주는, 주름이 풍성하면서 옆 선이 깊게 파인 이브닝 드레스에서 여전히 베르사체의 특징을 분명히 볼 수 있다. 자신을 완전히 책임지는 강인하고 경제력이 있는 여성을 표현하고자 하는 도나텔라 베르사체의 생각은 이번 시즌에 더 분명하게 나타났다. 이번 컬렉션은 눈이 번쩍 뜨일 정도의 화려한 테크닉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가장 인상적인 변화는 대부분의 옷들이 평소에도 입을 수 있는 옷 같아 보이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 wkorea.com을 통해 해당 디자이너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