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NewYork

Designer
close
베나즈 사라푸어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Behnaz Sarafpour
    100

    2008 S/S NewYork베나즈 사라푸어 (Behnaz Sarafpour)

    친환경 패션이 진정으로 화려할 수 있을까? 베나즈 사라푸어는 이번 봄 패션쇼를 통해 이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하고자 했다. 이번 소규모 컬렉션에서 사라푸어는 오가닉 패브릭과 천연 염색 기법을 사용한 한정판 그린 룩을 선보였다. 격자무늬의 코튼으로 만든 드레스와 코트에는 열대 야자수 프린트가 그려져 있었다. 진부한 요소를 배제한 이 작품은 찬사를 받을만한 것이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사라푸어의 세련되지 않은 스타일에서 ‘친환경 패션이 진정으로 화려할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었다. 그것은 바로 ‘이번 시즌에서는 힘들 듯하다’는 것이다. 환경을 생각하는 사라푸어의 동기가 아무리 좋다 할지라도 첨단 유행을 걷는 고객들은 결코 세련된 스타일을 포기할 수 없을 것이다. 이번 컬렉션은 크리스피 화이트 코튼을 사용함으로써 보다 신선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유지했다. 예를 들어, 산호 구슬, 터키석, 우드로 장식한 거친 텍스처의 라탄(등나무 줄기), 그리고 나뭇잎 프린트의 마틀라세 작품들이 있었다. 이러한 스타일의 의상들이 여러 벌 선보였지만 사라푸어는 결국 셔츠 웨이스트 같은 빈티지 실루엣에 더욱 초점을 맞추었다. 보다 독창적이고 모던한 작품들로는 옴브레 염색을 한 플리트 탱크 드레스 두 벌이 있었다. 만약 사라푸어가 대중들에게 자신의 대의를 어필하고 싶다면, 이러한 스타일의 작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