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NewYork

Designer
close
데렉 램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Derek Lam
    100

    2008 S/S NewYork데렉 램 (Derek Lam)

    1970년대에 유년기를 보낸 데렉 램은 소위 ‘자기 중심주의 시대’라고 불리는 70년대를 재해석하는 것에 놀라운 능력을 지니고 있다. 패션쇼가 열리기 전 램은 고인이 된 사진작가 기 부르댕(70년대에 주로 활동한 프랑스 사진 작가)으로부터 영감을 얻었다며 “저는 항상 그의 작품을 동경했지요”라고 말했다. “기 부르댕은 헬무트 뉴튼의 또 다른 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젊고 신선하고 도발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죠.” 램의 패션쇼도 바로 이런 이미지를 표방하고 있었다. 그레이 톤의 표범 프린트 실크 롬퍼(상의와 하의가 연결된 우주복 모양의 옷)로 시작된 이번 컬렉션은 미묘한 매력을 자아내는 골드 시퀸 로브(긴 원피스 모양의 걸치는 옷)로 막을 내렸다. 테일러링 측면에서 보자면, 그린과 레드 컬러의 생사 직물을 사용한 브이 넥 드레스, 종모양 소매에 두 줄로 골드 버튼이 달린 코트 드레스, 작은 원피스와 매치된 네이비 블레이저 등이 램의 이번 컨셉트를 잘 보여주고 있었다. 어두운 컬러와 지브라 프린트가 한차례 런웨이를 쓸고 난 후에는 시스(몸에 붙는 여성용 원피스)가 등장했다. 전면이 구슬로 장식된 이 디테일은 스테인드글라스처럼 보였으나, 종교적인 느낌은 전혀 없었다. 하지만 이번 쇼에서 가장 기억에 남을 만한 작품은 작은 실크 조젯(촘촘하게 꼰 명주실로 짠 얇은 천) 소재의 이브닝 드레스였다. 아마 내년 봄, 젊은 여성들은 이 옷을 입고 도심을 활보할 것이다. 램은 의상들을 짧게 재단하고, 작은 손수건 모양의 소매와 가슴 부분에 우아한 핀 턱 디테일을 사용했다. 이 옷들은 뒷부분에 꿰맨 줄이 들어간 블랙 스타킹과 함께 매치되었는데, 부르댕이 살아있었다면 이 스타일에 손을 들어주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