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NewYork

Designer
close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Diane von Fürstenberg
    100

    2008 S/S NewYork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Diane von Fürstenberg)

    다이앤 폰 퍼스텐버그는 노련한 비즈니스우먼을 위한 스타일로 유명하지만, 이번 봄 컬렉션을 위해서는 ‘즐거움’이라는 요소도 염두해 두었다. 퍼스텐버그는 이번 쇼를 ‘화산 아래에서’라고 명명하였고, 프로그램 노트에는 ‘이국적인 섬으로 떠나는 여행, 넓게 펼쳐진 사랑의 해변’이라고 쓰여 있었다. 맞는 말이기는 하다. 직장여성들도 휴가는 필요할 것이고, 휴가를 가려면 이에 맞는 옷이 있어야 할 테니 말이다. 이것이 바로 퍼스텐버그가 무엇보다도 강조하고자 한 메시지다. 패션쇼에서는 추상적인 느낌의 나비 프린트가 큼직하게 새겨진 티셔츠와 랩 스커트, 목 선이 자갈 모양의 유리로 장식된 헐렁한 드레스를 선보였다. 또 해질녘의 색조를 띄는 넓게 퍼지는 실루엣의 드레스와 앞부분이 깊게 파인 수영복도 덤으로 선보였다. 이번 봄 컬렉션은 ‘휴가’라는 테마를 유지하며 과감한 컬러와 패턴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팬들을 위해 퍼스텐버그는 몇 벌의 수트도 선보였다. 물론 기존의 핀스트라이프(가는 세로줄 무늬) 스타일은 아니었다. 짧은 소매와 화이트 리넨 소재의 사파리 재킷은 넉넉한 팬츠와 매치했고, 화려한 프린트의 실크 재킷은 풀 스커트와 매치시켰다. 만약 이 옷을 입고 회사의 회의에 참석한다면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이다. 어쩌면 이것이 디자이너의 의도였을 것이다. 다른 비즈니스 우먼과는 확연히 차별화 될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