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Paris

Designer
close
미우 미우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Paris 레디 투 웨어 Miu Miu
    100

    2008 S/S Paris미우 미우 (Miu Miu)

    ‘백조의 호수’의 무용수, 스모 선수, 프랑스식 가정부 의상을 입은 소녀, 플레이 보이 모델, 버닝 맨 페스티벌 참가자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미우치아 프라다가 아니라면 이들의 공통점을 찾아내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녀는 이번 봄 컬렉션을 위해 ‘연극 같은 삶, 그리고 사람들이 세상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모든 진부한 방법’에 대해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모델들이 포슈 거리(프랑스 파리의 거리 이름)에 있는 한 맨션의 바로크식 룸을 배경으로 걷는 동안, 앞서 언급한 것을 포함한 여러 캐릭터들의 영상과 사진이 스크린에 나타났다. 의상만을 놓고 보면, 대부분이 스크린 속의 발레리나와 프랑스식 가정부로부터 영감을 얻은 듯 보였다. 실루엣은 다소 지나칠 정도로 짧았다. 소매가 없는 타이트한 블라우스는 튀튀(발레용 스커트)처럼 허리선에서 넓게 퍼졌고, 끝단은 허벅지 윗부분까지 내려왔다. 그 아래로는 블루머(짧은 여성용 바지) 또는 몸에 꼭 맞는 미니스커트가 보였다. 메탈릭한 느낌의 라메(금속 실을 짜 넣은 직물), 블랙이나 크림 컬러의 러플, 프림 컬러의 오간자 등 다양한 소재가 이 룩에 사용되었다. 실크 소재 반바지와 매치한 엉덩이까지 내려오는 케이프, 멀티컬러의 줄무늬 점프 수트 등 미우치아 프라다가 선보인 다른 스타일은 그녀의 프라다 쇼를 연상시켰다. 마찬가지로 할리퀸 및 피에로 같은 일러스트로 장식한 브로케이드는 미우미우의 큰 언니 격인 프라다의 요정 테마와 닮아 있었다. 앞서 언급한 이 모든 의상들과, 현재 미우미우 매장에 걸려있는 구식의 얇은 폴리에스테르 수트가 과연 어떤 연관성을 지닐 수 있을까? 이번 컬렉션이 젊고 섹시하다는 점에서는 과거 의상들과 공통점을 찾기 힘들 것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과 지난 시즌에는 분명히 공통점이 있다. 그것은 바로, 정도(正道)를 거스르는 듯 살짝 비뚤어진 이미지이다. 이것이 미우치아 프라다가 미우미우를 통해 표현하고 싶은 것인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