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Paris

Designer
close
스텔라 맥카트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Paris 레디 투 웨어 Stella McCartney
    100

    2008 S/S Paris스텔라 맥카트니 (Stella McCartney)

    즐겁고 유쾌한 스타일로 유명한 스텔라 매카트니는 최근 컬렉션에서 그러한 자신의 강점을 시즌 트렌드와 잘 접목시켰다. 먼저 들꽃으로 무늬를 이룬 실크 보일(성기게 짜서 비쳐 보이는 얇고 가벼운 직물)을 사용했으며, 목 부분이 느슨하게 묶인 길고 풍성한 70년대 드레스가 무대에 올려졌다. 뒤이어 컬러풀한 옷감을 사용하여 만든 매카트니 특유의 점프 수트도 등장했다. 또한 디자이너는 현재 유행하는 파자마 스타일을 변형한 탭 팬츠(탭 댄스용처럼 헐렁한 여성용 팬츠)와 헐렁한 블루 실크 톱도 선보였는데, 톱의 밑단을 몇 인치 내림으로써 스텔라식 셔츠드레스 스타일을 새롭게 재해석했다. 푹 파인 등과 도발적인 러플 장식이 두드러지는 화이트 컬러의 면 소재 프록은 나이트가운처럼 보일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매카트니는 이렇게 노출이 심한 스타일을 새빌 거리(런던의 고급 양복점들이 있는 거리) 스타일의 블레이저와 잘 조화시켰다. 이번 컬렉션에 선보인 블레이저는 사파리 카키 컬러 또는 더블 브레스티드(앞 단추가 두 줄인 것)에 쓰인 스노우 화이트 컬러로, 발목까지 내려오는 흐르는 듯한 바지와 매치되었다. 매카트니는 채식주의와 환경에 대한 관심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쇼의 배경으로 사용된, 식물학자 파트릭 블랑의 아름답고 싱그러운 ‘수직 식물의 벽’은 일반인들에게 환경 보존에 대해 알리는 노력의 일환으로 볼로뉴의 저소득 주택 사업에 기부될 것이다. 하지만 그녀가 모델들에게 신긴 나막신은 일반인들에게 환경 보존에 관해 알리기에 적합하지는 않았다. 심지어 이 중 한 켤레는 런웨이를 제대로 걷는 것조차 힘들게 만들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의상들만을 본다면, 너무나도 아름답고 입기에도 좋아서 이 정도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