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Millan 레디 투 웨어 Marni
    100

    2008 S/S Millan마르니 (Marni)

    마르니는 패션의 주변부에서 시작하여 이제는 이탈리아 패션의 자부심을 뒷받침하는 핵심적인 브랜드가 되었다. 최근에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는 평소 자신이 좋아하는 예술적인 직물에다 표면에 광택이 나는 질감을 가미시킴으로써 화려한 멋을 더했다. 이는 순식간에 주류 패션으로 흡수되었고, 많은 디자이너들이 열망하는 찬사를 받았다. 물론 찬사를 받는다는 것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카스틸리오니는 이런 압박에 어떻게 대응할까? 아마도 그는 무시하는 방법을 택한 듯하다. 이번 봄 컬렉션에서 카스틸리오니는 앞으로 서둘러 나아가기 보다는 현재의 성공에 해가 되지 않는 방식을 사용했다. 한쪽으로 비뚤어졌으면서도 멋진 주름과 단 장식이 돋보이는 편안한 스타일의 루즈 웨이스트 시프트 드레스는 전에도 선보인 적 있는데, 여기에 훌륭한 프린트를 첨가하여 색다른 멋을 창조했다. 한편, 컬러는 숲 또는 바닷물 빛깔의 그린에서 퍼플, 머스터드, 그레이, 브라운, 콘플라워, 아이리스 블루로 이어졌고 이와 다른 느낌의 색상으로 중간에 잠깐 형광 오렌지 컬러가 비쳐졌다. 한껏 들뜬 관중들은 이번 컬렉션에서 전과 다른 것들을 찾기에 바빴다. 그러한 것들로는 네크라인에 플라스틱 스톤이 장식된 화이트 드레스, 귀여운 꽃무늬 장식의 원뿔 형 모자, 반짝이는 백, 그리고 시장의 판도를 바꾸어놓을 만큼 샤프한 반달 모양의 선글라스가 있었다. 하지만 이 작품들을 제외하면, 카스틸리오니는 전과 다른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데 지나치게 집중하지는 않은 듯하다. 브랜드의 일관성 면에서는 좋은 현상이지만, 밀라노에서 무언가 새로운 것을 얻기를 갈망한 관중들에게는 조금 실망스러웠을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