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Millan

Designer
close
베르사체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Millan 레디 투 웨어 Versace
    100

    2008 S/S Millan베르사체 (Versace)

    베르사체의 이번 봄 컬렉션은 최근 트렌드 중 하나를 골라 관중들의 눈 앞에서 유감없이 보여주는, 아이디어를 확인시켜 주는 패션쇼 중 하나였다. 베르사체는 하늘하늘하고 우아하게 드리워져 여신을 연상시키는 스타일을 채택했다. 그리고 이들을 멋지고 편안하면서도 그럴듯하게 만들어냈다. 베르사체의 세련된 실크 저지 드레스는 쇼트 토가에서부터 오픈백 드레이프 시프트, 눈을 사로잡는 풀온 가운으로 선보였다. 이는 일상복부터 이브닝 웨어까지 형형색색의 컬러로 각각 눈부신 아름다움을 발산했다. 예전의 베르사체라면, 이러한 드레스에 화려하고 번쩍이는 프린트를 넣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베르사체가 지난 몇 년간 깨달은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절제’를 통해서도 아름다움을 표현할 수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래서 오늘 데이 웨어에서, 베르사체는 사파리 느낌이 살짝 풍기는 여러 가지 탑 작품들을 큼직한 포켓이 달린 느슨한 새틴 쇼츠 또는 하이브리드 의 파자마, 조깅 팬츠와 매치시켰다. 이 작품들은 사치스러운 치장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화려하고 세련되어 보였고, 의상을 입은 모델들도 고급스러우면서도 섹시했다. 보통 마르고 무표정한 얼굴의 모델들에게 관심이 없는 사진작가들은 한 모델이 베이지 드레이프 점프수트를 입고 등장했을 때, 갑자기 정신이 나간 듯 셔터를 눌러댔다. 남성들이 패션쇼에 이만큼의 찬사를 보내는 것, 더욱이 베이지 점프수트에 열광하는 일은 처음 있는 일이다. 하지만 오늘 선보인 작품들의 사진을 살펴 본다면, 도나텔라 베르사체가 패션계의 정상에 있는 이유를 분명히 알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