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Paris

Designer
close
샤넬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Paris 오뜨 꾸띄르 Chanel
    100

    2008 S/S Paris샤넬 (Chanel)

    관중들이 그랑 팔레로 들어오자 마자 본 것은 콘크리트로 만든 것 같은 샤넬 재킷이었다. ‘대체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거지?’라는 의구심이 들 때쯤, ‘클래식’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모던함의 정의는 시시때때로 변할 수 있지만, 클래식은 불변하다. 디자이너가 ‘꾸뛰르는 투자가치가 있는 클래식이다’라는 메시지를 패션 피플들에게 공표하고 싶었다면, 샤넬 재킷을 내세운 무대장치는 나쁘지 않았다. 칼 라거펠트의 손을 거친 샤넬 꾸뛰르 재킷은 동시대의 트렌드를 따르면서도 시대를 초월한 어떤 가치를 지니고 있다. 이번 컬렉션에서 칼 라거펠트는 서정적인 느낌의 클래식 트위드 작품을 만들어냈다. 의상의 핏은 전체적으로 깔끔했는데, 풍성한 소매의 로맨틱 새틴 라이딩 재킷과 끝자락이 각지게 처리된 코트 드레스에서 조차 이 간결함은 희석되지 않았다. 하지만 라거펠트는 종종 꾸뛰르의 용도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기도 했다. 꾸뛰르 드레스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은 지극히 한정적이다. 그 점을 감안할 때 어쩌면 이런 문제제기는 당연하다. 그렇기 때문에 이 명민한 디자이너는 발레 플랫 슈즈에 티아라식 헤어밴드를 한 모델들을 등장시키고 의상의 길이를 짧게 유지했다. 이렇게 젊어진 샤넬룩이라면 젊은 고객들에게도 충분히 매력적일 테니까. 조개 껍데기의 미묘한 색상과 그 모양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스커트와 드레스는 드레이핑과 트위스트 방식으로 제작되었고, 가장자리에는 깃털 혹은 메탈이 장식되어 있었다. 이 작품들은 숨을 죽이게 할 만큼 아름다웠다. 그 외에도 크림색 튤로 덮인 핑크 수트, 미드나잇 블루 시폰 칵테일 드레스, 블랙 뷔스티에 드레스 등이 런웨이를 채웠다. 이 작품들을 비롯하여 훌륭한 솜씨와 상상력이 돋보이는 다른 의상들은 ‘샤넬이기에 가능함’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는 듯했다. 아름다움에 매료된 관중들 역시 경의에 찬 표정이었다. 한 가지 실망스러운 부분이 있다면, 너무 어리고 깡 마른 모델들이 꾸뛰르 쇼의 생동감을 표현하기에 역부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