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Paris

Designer
close
지방시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Paris 오뜨 꾸띄르 Givenchy
    100

    2008 S/S Paris지방시 (Givenchy)

    리카르도 티시는 기성 파리 브랜드에서 일하는 유일한 젊은 세대 쿠튀르 디자이너다. 그는 큰 자부심을 갖고 지방시에서 경력을 키워 나가고 있고 그가 발휘하는 힘과 에너지는 최근 침체됐었던 지방시에 정체성을 더하고 있다. 이번 컬렉션에서 선보인, 지방시 브랜드의 마스코트인 마리아칼라 보스코노가 입은 날렵한 블랙 더블릿 재킷과 밑단의 화이트 프릴 장식이 돋보이는 플리츠 서클 스커트만 봐도 그렇다. 이 작품은 댄스 스커트 실루엣을 보다 현대화했고, 티시는 강렬하면서도 발랄한 테일러링으로 누구나 입을 수 있는 라인을 만들어 냈다(그는 이것을 ‘고딕 발레리나’라고 했다). 군대나 승마 스타일의 슬림한 롱 라인 재킷은 티시가 레디투웨어 컬렉션에서부터 탐구해 오던 룩을 잘 표현했다. 하지만 그는 또한 심플한 탱크탑과 매치된 타조 깃털 드레스, 투명한 튤로 감싸진 드레스 등 깃털로 제작한 드레스를 여러 벌 선보여 지난 번 쿠튀르 쇼와의 일관성을 유지했다. 모든 디자이너는 자신만의 시그니처 룩이 필요하다. 이제 리카르도 티시는 초기에 보여주던 인공적이고 개념적인 표현을 버렸기 때문에, 시즌을 거듭할수록 그가 무엇을 보여줄 지 명백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