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Paris

Designer
close
크리스찬 라크르와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Paris 오뜨 꾸띄르 Christian Lacroix
    100

    2008 S/S Paris크리스찬 라크르와 (Christian Lacroix)

    크리스찬 라크르와가 이끌어내는 유쾌함은 오뜨 꾸뛰르의 다른 쇼와 비교 할 수가 없다. 여러 컬러가 보여주는 독특하고 감각적인 효과는 눈을 즐겁게 해 주고, 라크르와가 선보이는 모든 룩에서 놀라운 예술적 감각을 느낄 수 있다. 그는 이번 여름 컬렉션의 타이틀을 ‘지나가는 천사’라고 이름 붙였고, 그에 걸맞게 천상의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라크르와는 정교함을 간결하게 보이도록 하는 데 뛰어난 재주가 있다. 그는 볼륨감을 넣고, 레이스를 달고, 과감한 프린팅을 선보였다. 거기에 호박단으로 메랭 모양을 만들고, 리본을 묶고, 폼폼과 스파클 장식을 추가했다. 갖가지 장식에도 불구하고 의상은 간결했다. 게다가 움직일 때마다 푸른 강처럼 보이는 시폰 드레스의 끝자락, 에메랄드 색과 대비되는 청록색 리본 등을 보고 있노라면 탄성이 절로 나왔다. 게다가 스타킹은 옴브레 효과를 준 핑크 그레이 컬러처리가 되어 있었고, 슈즈는 나비모양 리본이 달린 깅엄 플랫폼이었다. 라크르와는 매 시즌 새로운 것을 시도하진 않는다. 사실 언제나 새로울 필요도 없다. 중요한 것은 그가 매 시즌 특유의 경쾌함이 묻어나는 ‘스타일’을 만들어낸다는 점이다. 이러한 시도는 이번 시즌 역시 대성공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