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NewYork

Designer
close
캐롤리나 헤레라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Carolina Herrera
    100

    2008 F/W NewYork캐롤리나 헤레라 (Carolina Herrera)

    헤레라는 지난 시즌 ‘도시의 접견실’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옷을 만들었다. 이번 시즌에는 시골의 탁 트인 공간이 그녀의 영감이 되었다. 하지만 헤레라가 화려함이나 장식을 아꼈을 거라는 지레짐작은 하지도 말라. 예술적인 꽃 장식 대신 새의 깃털 장식을, 폴카 도트 무늬 대산 격자무늬를 사용하며 ‘헤레라’식 시골 처녀룩을 만들어 냈으니까. 그녀는 주로 상, 하의가 분리된 의상에 집중하며 재킷, 롱 슬림 팬츠, 케이프, 그리고 프린트 시폰 블라우스와 라이딩 팬츠를 선보였다. 멀티컬러 오간자를 덧댄 강렬한 트위드는 풍성한 패턴이 돋보이는 롱 코트와 함께 스타일링 됐다. 또한 그녀의 프로그램 노트는 “부엌 뒷문 창고에서 음식을 꺼내와, 농장에서의 우아한 저녁식사를 준비하는 여자”를 힌트로 관객에게 제시했고 그것은 전원풍의 시크 스타일로 현실화 되었다. 액세서리는 하이힐 라이딩 부츠, 하늘하늘 움직이는 긴 깃털의 타탄 페도라가 있었다. 사실 지나칠 정도의 액세서리와 여기저기 보이는 깃털 장식을 뺀다면, 도시에 어울릴 만한 것들이었다. 그 중 벨벳 진은 곧바로 헤레라 시즌 아이템이 될 것이고, 비대칭 네크라인의 시폰 드레스와 차이나 블루 드레스와 자카드 베스트를 매치한 룩은 파크 애버뉴의 파티에 입고 가도 될 만큼 시크했다. 솔직히 스윙 코트에 달린 기가막힌 밍크 퍼를 인적이 드문 시골에서 입는다는 것은 낭비가 아니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