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NewYork

Designer
close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Narciso Rodriguez
    100

    2008 F/W NewYork나르시소 로드리게즈 (Narciso Rodriguez)

    나르시소 로드리게스는 테일러링에 집중하면서 섹스 어필을 극대화하는 어려운 과제를 수행했다. 그의 예전 컬렉션은 드레스에 초점을 맞추었지만, 이제 그는 백스테이지에서 “패션은 다양한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으며 저는 다시 한번 깨끗하고 순수하며 섹시하고 실속 있는 컬렉션을 원합니다.”라고 말했다. 피부의 일부인 듯 몸통을 스치는 더블 페이스 재킷, 몸으로부터 우아하게 떨어지는 칼라리스 코트, 남자의 흔적이 모두 사라진 턱시도에서 이 말의 의미를 알 수 있었다. 이번 컬렉션에선 부드러움도 느낄 수 있었다. 시폰을 베이스로 하여 두꺼운 실로 짠 트위드 데이 드레스, 스커트 부분이 끝을 살짝 태운 공작 깃털로 되어 있는 밤을 위한 피카부 드레스, 정교한 단의 보디스가 돋보이는 오렌지색 작품들이 그랬다. 파프리카, 청자색, 레몬 색도 작품들의 멋을 더했다.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로드리게즈답게 장식은 비즈가 스트레이트 스커트 또는 코트 밑부분을 아치형으로 수놓았다. 로드리게즈가 효과적으로 컬렉션을 완성한 또 다른 방법은 뒷모습에 관심을 기울인 것이다. 레더 셔츠는 어깨를 따라 흐르는 아라베스크풍 레이스로 죄어 있었고, 앞에서 보면 다소 수수한 칵테일 드레스의 스트랩은 척추 부분에서 여러 번 교차하였다. 로드리게즈는 이런 스타일을 통해 남자들이 이 옷을 입은 여성들로부터 눈을 떼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번 시즌 그의 옷 중에서 뒷모습이 매혹적인 드레스만큼 그의 고객들을 매혹시키는 것도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