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NewYork

Designer
close
오스카 드 라 렌타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Oscar de la Renta
    100

    2008 F/W NewYork오스카 드 라 렌타 (Oscar de la Renta)

    미국 금리가 다시 내렸을 지는 몰라도 오스카 드 라 렌타는 여전히 잘 나가고 있다. 가수 레지나 스펙터가 583 파크 애비뉴 패션쇼장에서 그랜드 피아노를 연주하는 동안, 드 라 렌타는 즐거운 인생에 익숙한 여성들을 위한 가을 컬렉션의 문을 열었다. 데이웨어에서 그는 이미 시험된 실루엣을 고수하며 풀 컷 플란넬 팬츠와 매치된 가늘고 긴 보일드 캐시미어 재킷, 종아리 길이의 딥 다이드 실크 던들 스커트와 매치된 박시한 캐시미어 니트 재킷을 선보였다. 그가 새로운 시도를 한 작품은 하이웨이스트 실크 담비모피 팬츠 세 벌이었는데, 그 중에서도 베네치안 레드 실크 러플 프론트 블라우스와 매치된, 블랙 네트 오버레이가 있는 자줏빛 팬츠가 가장 아름다웠다. 헤링본 트위드 코트의 가장자리를 장식한 담비모피, 짧게 깎은 브로드테일 모피의 칼라를 장식한 여우털 등 여러 퍼 작품들도 있었다. 그리고 드 라 렌타 기준에서 자칫 단조로워 보일 수 있는 스타일에 화려함을 가미한 골드 자수 장식도 있었다. 이브닝 웨어에선 두 가지 방식을 택했다. 하나는 벨벳, 해머드 새틴, 실크 크레이프로 만들어진 블랙 칼럼 세 벌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수수함, 그리고 다른 하나는 화려함이었다.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은 여러 비즈로 장식된 스트랩리스 플로랄 시폰 자수 드레스뿐 아니라 블랙 가운 두 벌(하나는 구체적인 금박을 모티프로 하고, 다른 하나는 보다 추상적인 브러시스트로크 스타일)에도 영감을 주었다. 호황이든 불황이든 드 라 렌타는 고객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