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NewYork

Designer
close
베라 왕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Vera Wang
    100

    2008 F/W NewYork베라 왕 (Vera Wang)

    지난 몇 시즌 동안 베라 왕은 황제시대 러시아와 고대 로마로 시간 여행을 떠났고, 이로 인해 다소 지나치게 시대 의상 분위기를 풍기는 컬렉션이 되었다. 하지만 이번 가을 컬렉션에서, 그녀는 현대주의 화가 키스 반 동겐으로부터 컬러의 영감을 받았고, 그녀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은 믿거나 말거나 바로 ‘거리’였다. 베라 왕의 레이어드 실루엣엔 역시 세련된 멋이 있었다. 특히, 끝이 점점 좁아지는 새틴 레깅스와 매치된 테크노 브로케이드 또는 플리츠 오토만으로 만들어진 젊음이 묻어나는 슬리브리스 페플럼 톱에서 이러한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었다. 킬트 파유로 만들어진 조각 같은 베드 재킷 역시 멋있었다. 그렇다고 베라왕 특유의 화려함을 버리진 않았다. 지난 시즌에서도 봤던 필립 크랭기의 녹아웃 커프스를 비롯한 광택이 나는 금은 자수와 크리스탈, 제트 쥬얼리가 선을 보였다. 하지만 그녀의 마지막 집착은 패브릭을 조작하는 것이었다. 그녀는 오간자를 사용하여 허리에서 소용돌이치고, 어깨 위에 사뿐이 내려 앉은 작은 꽃과 기모노 재킷 앞쪽에서부터 흘러내리는 큼직한 러플을 아낌없이 만들었다. 런웨이 꼭대기의 큰 거울이 강조해주듯, 이번 컬렉션의 초점은 의상 뒷부분에 있었다. 투투 옷자락의 자수무늬 탑과 허리받이가 있는 브로드테일, 여우털 재킷이 그러했다. 베라 왕은 작은 디테일을 살릴 줄 아는 디자이너이다. 이번 작품들에서도 부적절한 단 한 땀의 스티치도 찾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