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NewYork

Designer
close
두리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oo.Ri
    100

    2008 F/W NewYork두리 (Doo.Ri)

    두리 정은 자신의 이름 앞에 꼬리표처럼 붙어 다니는 ‘저지 걸’이란 닉네임을 떨쳐버릴 준비가 다 되었다. 그녀는 이번 시즌 두 개의 패브릭을 믹스한 저지에 초점을 맞췄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전 시즌과는 다르다는 평가를 받았다. 백스테이지에서 두리 정은 자신이 이국적인 텍스처에도 관심이 많다고 설명하며 “전보다 훨씬 조각적인 스타일입니다”라고 이번 컬렉션을 소개했다. 이번 패션쇼는 작고 시크한 블랙 드레스로 시작되었는데, 이들은 모두 누에고치, 모래시계, 종모양 등 조각적인 실루엣을 보여줬다. 이 의상들은 모두 곡선 형태로 장식되어 있거나 겹쳐져 있어 모델들의 몸매를 돋보이게 했다. 쇼의 마지막에도 비슷한 스타일의 칵테일 드레스 몇 벌이 더 선보였다. 특히 시폰으로 아플리케식 장식을 단 오간자 시프트 드레스는 비늘의 느낌도 났다. 컬렉션 사이사이 두리 정의 확장된 영역을 자랑하는 룩이 런웨이를 채웠다. 차콜 블라우스, 컬트 시폰 베스트, 섹시한 슬림 팬츠는 그녀의 테일러링 능력을 보여주었다. 니트 작품들도 여러 벌 선보였는데, 그 중 탱크 탑과 짧은 재킷으로 구성된 캐시미어 트윈 세트가 가장 눈에 띄었다. 두리 정이 발전하고 있다는 또 다른 증거는 바로 그녀가 슈즈, 모자, 장갑, 쥬얼리 등 모든 액세서리를 스스로 디자인했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