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NewYork

Designer
close
와이 앤 케이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Y & Kei
    100

    2008 F/W NewYork와이 앤 케이 (Y & Kei)

    강진영과 윤한희는 자연으로 돌아갔다. 꽃과 미네랄 프린트도 등장했지만 주제는 보다 심도 깊었다. 본질적으로 이들은 디자인의 뿌리를 탐구하고 있었던 것이다. 최근 스타일닷컴의 인터뷰에서, 강진영은 와이 앤 케이 레이블의 미적 가치관을 ‘아방 가르드 로맨틱’이라고 규정하였지만, 이번 가을 쇼는 너무 날카롭지 않았기 때문에 더욱 강렬했다. 사실 다양한 컬러의 의상들은 특정 고전주의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오프닝과 클로징 룩은 투명한 세퀸으로 장식된 인상파 정원 프린트였다. 전형적인 남성복 패브릭으로 된 피트 앤 플레어 스타일 룩이 소개됐고 여러 벌의 프린트 실크 드레스도 등장했다. 질감에 대한 탁월한 감각으로 잘 알려진 이 한국인 듀오 디자이너들은 앙고라와 보풀이 인 부드러운 울을 사용한 데이 코트, 옴브레 자카드를 사용한 이브닝 탑, 그리고 반짝이는 구리빛 벨루어를 사용한 인상적인 롱 드레스를 만들었다(또한 미니드레스에 호일 라메를 사용했지만 그다지 성공적이진 않았다). 이번 컬렉션은 전반적으로 간결하게 다듬어졌고 강진영과 윤한희는 계속 발전하고 있는 디자이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