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London

Designer
close
자일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London 레디 투 웨어 Giles
    100

    2008 F/W London자일스 (Giles)

    디자이너 마이클 허츠와 그램 피들러은 이번 시즌 두 개의 임무를 수행했다. 하나는 1850년에 시작된 이 브랜드의 역사를 연구하는 것, 또 하나는 아쿠아스큐텀의 창고에서 찾아낸 ‘빈티지 스타일’을 복원하는 것이었다. 그들이 찾아낸 것은 버버리처럼 아쿠아스큐텀이 제작해 온 군인용 트렌치 코트와 50년대 풍 영국 숙녀용 드레스였다. 하지만 완성도 높은 런웨이 쇼를 선보이기 위해선 ‘역사’ 그 이상의 것이 필요했다. 그래서 이 두 디자이너는 아우터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하기 한 드레스와 밝은 컬러의 텍스처를 무대에 올렸다. 쇼는 더블 브레스트로 된 그레이트 코트로 시작됐다. 뒤이어 칼라가 없는 밝은 블루 컬러 코트, 자카드 소재의 아워글라스 실루엣 코트 등 다양한 종류의 아웃터가 뒤를 이었다. 쇼 전체를 아우르는 일관적인 스타일이 없는 것이 의아했다. 하지만, 컬러풀한 자수장식이나 청록색, 번트 오렌지, 레드 컬러의 원색 드레스가 등장하자 이러한 생각을 바로 떨쳐버릴 수 있었다. 컬러 플레이 가운데, 레드 드레스와 매치된 다크 보르도 코트, 오렌지, 옐로우, 레드 컬러 의상과 매치된 카키 트렌치는 특히 쇼를 생동감 있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