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Paris

Designer
close
지방시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Paris 레디 투 웨어 Givenchy
    100

    2008 F/W Paris지방시 (Givenchy)

    리카르도 티시는 이번 패션쇼 런웨이에서 그 동안 에디터들이 오랫동안 원하던 것을 마침내 선보였다. 그것은 바로 그의 능력을 적절하고 분명하게 보여준 첫 번째 컬렉션을 연 것이다. 지금까지 지방시의 고객들이 만족하지 못했다거나 여성들이 지방시 매장에서 티시의 멋진 빳빳한 블라우스, 샤프한 재킷, 미묘하게 커트된 드레스를 우연히 발견하고 기분 좋지 않았다는 건 아니다. 다만, 지금까지는 항상 그의 쇼가 컨셉트와 분위기에 너무 치우치는 게 캣워크에서의 매력을 반감시켰었다. 이번 시즌, 티시는 완벽한 통제력을 보여주며 패션이 현재 자신이 좋아하는, 어둡고 낭만적이며 살짝 고딕적인 미의식으로 향해 가고 있다는 사실을 십분 활용하였다. 누구라도 예측 가능한 블레이저 이상의 무언가 새로운 테일러링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그의 팬츠 수트와 크롭트 토레아도르 재킷, 그리고 이와 매치된 모두가 탐낼만한 얇은 블라우스(빳빳한 화이트 코튼에서 부드러운 주름 장식의 플리세 시폰까지)에 사로잡힐 것이다. 물론 끈과 벨트로가 부착된 반들반들한 블랙 페이턴트 웨지 부츠, 또는 도시적이고 실용적인 룩을 다시금 시크하게 만든 반짝이는 가죽 패딩 재킷은 말할 것도 없다. 티시는 이번 쇼에 대해 “남아메리카를 여행하면서 그 곳에서 낭만적인 관능미와 우아함을 발견했고 카톨릭 신자로서 큰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쇼 후반부에 등장한 블랙 레이스와 플라멩코, 마타도르 터치는 그가 남아메리카에서 받은 영감을 더욱 잘 드러냈지만 현대적인 느낌 또한 잘 살렸다. 티시가 선보인 러플과 민속풍 울 레이스는 추상적인 모양의 아플리케 방식으로 재킷과 코트를 장식했다. 골드 레더 버블 드레스, 그리고 스트레치 팬츠의 애매한 리바이벌을 제외하면 이번 컬렉션은 티시를 유망한 디자이너에서 진정으로 성숙한 디자이너의 반열에 오르도록 만들 만큼 인상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