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Paris

Designer
close
크리스찬 라크르와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Paris 레디 투 웨어 Christian Lacroix
    100

    2008 F/W Paris크리스찬 라크르와 (Christian Lacroix)

    퍼프와 프린트, 독특한 컬러, 엉뚱하면서도 시크한 액세서리, 이것이야말로 매 시즌 라크르와 쿠튀르 쇼가 그의 팬들을 사로잡는 이유이다. 문제는 그가 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경이로움을 레디투웨어에서도 표현할 수 있느냐 하는 점이다. 예전 레디투웨어는 때론 김이 빠졌다는 느낌을 줬으니까. 이번에 라크르와는 부풀린 모양과 밝고 화려한 컬러의 멋진 트릭에 특이하고도 유쾌한 터치를 가미함으로써 지난 몇 시즌에 비해 훨씬 훌륭한 쇼를 보여주었다. 신선한 개더 더블 더치스 스커트와 매치된 크림색 클로케 쇼트 슬리브 코트와 블랙 아프리칸 스타일 팔장식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 그 누가 이런 것들을 생각 해 낼 수 있겠는가? 쇼엔 아름답게 장식된 브로케이드 퍼널 넥 코트, 패치워크된 골드 라메 및 데보레 벨벳 드롭 웨이스트 시프트, 그리고 솔질한듯한 프린트의 스트랩리스 칵테일 드레스가 등장했다. 마지막에 선보인 작품들은 밝은 퓨셔, 오렌지, 피스타치오, 라임 컬러의 드레이프, 스왜그, 리본 장식의 단색 새틴 드레스였다. 하지만 마음 속에 가장 오래 남아있는 작품은 라크르와만이 만들 수 있는, 비대칭적 머랭 스커트가 돋보이는 싱글 블랙 원 숄더 코르셋 드레스이었다. 예쁘고 유쾌하고 다소 특이한 이번 컬렉션은 쿠튀르의 정신을 젊은 세대 고객들이 좋아할 방법으로 포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