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Millan

Designer
close
버버리 프로섬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Millan 레디 투 웨어 Burberry Prorsum
    100

    2008 F/W Millan버버리 프로섬 (Burberry Prorsum)

    크리스토퍼 베일리는 버버리 디자이너로서 만족시켜야 할 사람이 너무 많고 그건 아마 누구에게나 부담스러운 일일 것이다. 그에겐 가끔씩 버버리 프로섬에서 선보이는 귀엽고 저렴한 제품을 선호하는 젊은 여성들, 버버리 매장에서 피톤 코트를 싹쓸이해 간 세련된 고객들, 세계의 다양한 기후 속에서 살아가는 고객들이 있다. 패션쇼가 열리기 전 백스테이지에서 베일리는 이번 가을 컬렉션에서 이렇게 다양한 고객을 만족시키는 일을 어떻게 하게 되었는지 설명했다. 한편으로는 버즈비 식의 울 비니, 심플하고 소녀스러운 오버코트, 트럼펫 플레어, 다른 한편으로는 층으로 된 깃털로 장식된 우아하고 정교한 꾸뛰르 풍 아우터웨어, 스웨이드 세퀸, 그리고 얇은 프린지 레더 장식 등을 사용함으로써 가능했다. 베일리는 산업화된 풍경과 ‘성냥개비’ 같은 사람들을 주로 그린 북부 영국 출신 화가를 언급하며 ‘L.S. 라우리로부터 영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라우리는 재미있게 생긴 모자와 코트를 착용한 여성이 길을 걷는 모습을 그렸지요.” 라우리 작품이 이번 컬렉션의 시작점을 제시해 주었을지는 몰라도, 그것이 컬렉션 전반을 흐르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대신 베일리는 균형에 초점을 맞추었다. 먼저 그는 하이 플랫폼을 신고 워킹하는 길고 가는 다리 위에 쇼트 실루엣(가장자리가 곡선 처리된 코트)으로 균형을 맞추었고 그 다음엔 멘즈웨어 패브릭으로 만들어진 보이시한 재킷과 멋있는 부트레그를 조화롭게 매치시켰다. 이어서 컬렉션이 화려한 스타일로 흐르면서, 핸드 크래프트 코트는 보다 복잡해졌고 거친 텍스처를 보여주었다. 이는 멀티 플리츠 오간자 리본, 잘라낸 다음 다시 아플리케 식으로 꿰매 붙인 여우 퍼, 그리고 층층이 쌓인 시폰 조각들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이러한 스타일도 완성도가 높았지만 지난 몇 시즌 동안 베일리 컬렉션에서 빠져 있던 신선함을 이번에 다시 찾아준 건 바로 실용적이고 젊은 스타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