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Millan 레디 투 웨어 Marni
    100

    2008 F/W Millan마르니 (Marni)

    최근 패션계의 화두는 ‘심플함’으로 정의되었던 ‘미니멀리즘’을 어떻게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가 이다. 이에 대해 디자이너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는 ‘컬러’를 그 대안으로 내놓았다. 사실 콘수엘로는 컬러 선택에 있어서 만큼은 화가 못지 않은 안목을 지녔다. 그녀는 슈가 핑크와 대조를 이루는 도브 그레이, 에메랄드와 베이지 등 밝은 컬러와 대비되는 옅은 파스텔 톤의 컬러 블록을 보여주었다. 반면 실루엣은 마르니식 클래식을 고스란히 따랐는데, 루즈한 튜닉, 투박한 크롭트 팬츠, 볼륨있는 케이프와 드레스 등이 런웨이를 채웠다. 솔직히 말해서, 이날 소개된 작품들에서 어떤 진보를 찾긴 어려웠다. 가령 프린트에서도 스테인드글라스 창문에서 영감을 받은 희미한 체크무늬와 소용돌이 패턴이 전부였다. 하지만 액세서리는 컬렉션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스트라이프 프린트 양말, 가죽 롱 장갑, 세퀸 장식 네크피스, 그리고 오픈 토 플랫폼 니 부츠는 마르니 팬들이 기대해도 좋을 아이템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