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Millan

Designer
close
미쏘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Millan 레디 투 웨어 Missoni
    100

    2008 F/W Millan미쏘니 (Missoni)

    미소니는 조용하면서 따뜻한 인사로 쇼를 시작했다. 쇼가 시작되기 전에는 와인과 간단한 식사가 제공되었는데, 작고 아늑한 쇼장의 분위기 때문에 편안함이 느껴졌다. 이런 분위기는 이날 선보인 컬렉션에까지 영향을 미쳤고, 몸을 감싸는 그래픽 아우터, 캐시미어, 플란넬, 밍크, 크로커다일 클러치에서 안정감 있는 느낌을 받았다. 이는 분명 이전의 미소니 스타일이었던 ‘누구에게나 어울리는 아이템’으로부터 눈을 돌린 것을 의미한다. 대신 소소의 고객에게 호응을 얻더라도 고고한 스타일만은 남아있는 룩을 선보였다. 역삼각형 판초, 트위드와 퍼가 믹스 된 드레스를 통해 보건대, 미소니는 이번 시즌 불경기에 민감하지 않은 호화스러운 고객을 타겟으로 하고 있다. 귀여운 작품들에 열광하는 젊은 고객들은 충동적으로 구매할 뿐일 테니, 어쩌면 이 패션 하우스의 전략이 명민한 것일 수도 있겠다. 이번 컬렉션에는 일부 꾸뛰르적인 작품도 있었다. 특히 실크 튤 머쉬룸 컬러 드레스는 칼라가 부풀어 올라 모델 릴리 도날슨의 얼굴이 꽃처럼 부각되도록 했다. 그 외에도 큼직한 메탈 와이어와 스톤 장식 벨트 등도 장식 면에서 눈에 띄었다. 하지만 니트 코트와 매치된 드레스, 혹은 테일러드 팬츠와 풀오버가 주목을 받는 가운데 미소니의 전문 분야인 니트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미소니는 니트웨어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며 다른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주어왔지만, 이번 시즌 미소니는 보수적인 컬렉션을 선보였다. 그 때문에 이 패션 하우스의 장점과 전통은 돋보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