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Paris

Designer
close
샤넬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Paris 오뜨 꾸띄르 Chanel
    100

    2008 F/W Paris샤넬 (Chanel)

    라거펠트는 샤넬 하우스에서 기성복보다 꾸뛰르에 더 놀라운 심미안을 발휘하곤 한다. 이번엔 청각에서 얻은 단서를 시각적 환희로 표현했다. 오르간 음악을 파이프 모양의 트위드 드레스, 오르간 풀무에서 비롯된 퍼프 소매 등으로 묘사한 것. 쇼의 처음은 곡선을 이루는 볼륨으로 시작되었고, 짧은 스커트 위의 고치 모양 회색 얼룩 무늬 카 코트, 그리고 자세히 보면 사실은 원피스인 트롱프뢰뉴 트위드 수트와 종 모양으로 벌어지는 스커트로 이어졌다. 라거펠트의 속사포를 이용한 제멋대로의 자유 연상법 아이디어는 그의 디자인을 입체적인 도안들로 가득 차게 만들었다. 이로 인해, 한 다발의 캡 슬리브나 탄약통이 허리를 에워싸고, 사선으로 떨어지는 햄 라인, 또는 스파게티 모양의 술 장식이 어깨로부터 날아다니기도 했다. 이번 시즌의 전체적인 인상은 마지막 시즌의 가냘픈 소녀로부터 벗어나 두둑하고 성숙하도록 바꿨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