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Paris

Designer
close
크리스찬 라크르와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Paris 오뜨 꾸띄르 Christian Lacroix
    100

    2008 F/W Paris크리스찬 라크르와 (Christian Lacroix)

    라크로와 컬렉션은 색깔과 색깔이 아닌 색깔을 어떻게 쓸지에 관한 놀라운 탐구였다. 천 가지 색을 아는 그가 검정으로 만 가지 느낌을 표현한 것. 광택과 무광택, 샹틸 레이스, 네이비 등은 검정이 지닌 화려한 속성을 까발리는 것을 도왔다. 물론 오색 창연한 색깔이 빠지면 천하의 라크로와가 아니다. 이런 접근은 효과적이었고 색깔 사용에 있어 차세대에게 적절한 본보기가 됐다. 페인트가 튄 듯한 60년대 핑크 카 코트와 마타도르 재킷들, 엄숙한 스페인 왕녀, 그리고 마침내 관중들을 그들만의 환상 속 무도회로 향하게 하는 웅대한 행진이 이어졌다. 이런 모든 것들이 전과 다르게 극단적이며 유쾌했다. 또 다른 누가 레이스 스커트와 레이스 타이츠를 매치해 이렇게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며, 또 어느 누가 아주 조그만 토레도르 볼레로의 블랙 가두리 장식 밑 세가지 다른 채도의 핑크와 레드를 패치워크 하기 위해 고생할 것이며, 가운의 레이어드된 주름장식을 거대한 양귀비 꽃잎처럼 보이기 위해 페인트칠을 하는 수고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