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Paris

Designer
close
셀린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Paris 레디 투 웨어 Céline
    100

    2009 S/S Paris셀린 (Céline)

    이바나 오마지시 역시 피비 필로가 자신의 자리를 대신할 것이라는 사실을 안 상태에서 컬렉션을 준비했다. 그녀는 디올의 갈리아노와 비슷하게 에스닉한 영감으로 시작했지만, 이를 너무 사실적으로 표현하지는 않았다. 폴리네시안 타투 문양을 넣은 옥나자 드레스, 유연한 가죽 팬츠, 마사이 비딩을 단 스커트, 여러 겹의 비즈 목걸이 등일 뿐이었다. ‘투명함’은 여전히 그녀에게 중요했다. 타이다이 염색 드레스의 뒤를 이어 오간자 코트들도 등장했으며, ‘부르주아 보헤미안’이라 부를 만한 의상들(핸드 프린팅 드레스, 저지 세퍼레이츠, 몇몇 수트)도 선보였다. 그동안 셀린의 판매가 부진했던 것을 그녀 탓으로만 돌릴 순 없다. 지금은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기니까. 물론, 이번에도 실망스러운 부분들이 있었지만(특히 발등 부분이 없어 현실감이 떨어지는 훼비힐) 오마지시는 최선을 다했고, 끝까지 깔끔하게 일 처리를 했다(전 세계 프레스들의 호텔로 하직 인사가 든 딥디크 향초를 보냈다!).그 우울한 상황에서 누가 그렇게 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