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Paris

Designer
close
쟝 폴 고티에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Paris 레디 투 웨어 Jean Paul Gaultier
    100

    2009 S/S Paris쟝 폴 고티에 (Jean Paul Gaultier)

    세 명의 현대 무용수가 고티에 쇼의 시작을 알렸다. 잠시 후 그의 뮤즈인 코코 로샤가 등장해 1년 전 리버댄스 장면을 재현하며 마사 그래함의 무용 동작을 선보였다. 그리고 입고 있던 주홍색 드레싱 가운의 스트랩을 풀었고, 드레싱 가운은 사실은 레오타드였음이 드러났다. 이 같은 리허설은 쇼의 표면적인 테마였다. 헤드 랩 안으로 머리를 올린 모델들이 다양한 웜업 룩들을 연출했다. 허리를 감싸는 코러스 라인 티셔츠와 멜빵이 달린 하이웨이스트 저지 팬츠, 부드러운 화이트 트랙수트, 그리고 무대 밖에서는 절대 함께 잆어서는 안 될 가죽 브리프와 레이스 플레어 팬츠도 돋보였다. 수트의 짧은 향연이 끝나자 고티에는 자신의 주된 모티브인 “이너웨어를 아우터웨어로!”를 살려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타투 프린트 탱크와 팬티 세트와 매치된 사실이 달린 홀터, 멋스러운 가죽 트렌치와 몽골풍의 보아 또는 모피 스툴과 함께 연출된 실크 슬립…. 하지만 이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쇼는 이전보다 단조로웠다. 새로운 시도라기 보다 준비 운동에 불과한 느낌이라고나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