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Paris 레디 투 웨어 Lanvin
    100

    2009 S/S Paris랑방 (Lanvin)

    “중요한 것은 가짜의 시대는 끝났다는 것입니다. 이제는 진짜의 시대입니다. 이제 관건은 여성들을 편하게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라고 엘바즈는 말했다. 그의 말대로 화려한 장식을 사용하면서도 수수하고 심플한 의상을 완성해내기 위해 그는 가위와 패브릭을 손에 들고 직접 재단을 했다. 더체스 새틴, 조젯, 클로크 소재를 만든 봉긋한 장식이 컬러풀한 오프 숄더 톱과 벌룬 소매 블라우스, 드레이프가 돋보이는 시프트 드레스와 정교하게 조화를 이루었는데, 이 튤립 같은 센슈얼한 볼륨은 블라우스와 스커트, 러플 주름이 장식 된 원피스 여기저기 볼 수 있었다. 꽃이 달린 보석 같은 슈즈 덕분에 의상들 모두 관능미가 넘쳤고, 누드 펌프스 덕분에 세련된 블랙이나 아이보리의 구조적인 실루엣이 눈에 또렷하게 들어 왔다. 거기까지는 엘바즈만이 보여줄 수 있는 지적이고 절제된 쇼! 하지만 그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또 다른 면모를 보여주었다. 레오파드의 반란! 화려한 블루 레오파드 드레스에 크리스털 장식이 가득한 선글라스, 보석으로 반짝이는 하이힐을 신은 흑인 모델이 등장하자 박수와 환호 소리로 런웨이는 순식간에 에너지가 넘쳤다. 그리고 그는 퍼플 블루 술이 달린 루렉스, 자수, 스팽글 장식의 플라워 프린트 드레스로 쇼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어두운 시대에도 여성의 욕망을 자극하는 옷은 이처럼 탄생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