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Paris

Designer
close
미우 미우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Paris 레디 투 웨어 Miu Miu
    100

    2009 S/S Paris미우 미우 (Miu Miu)

    케이트 보스워스와 커스틴 던스트가 초대된 아비뉴 포쉬의 럭셔리한 맨션은 미우미우 쇼를 열기에 더할 나위 없는 장소였다. 이번 쇼의 주제는 유럽의 과거에 대한 고찰. 미우치아는 이 원대한 아이디어를 품은 채 허리를 꽉 조인 원피스와 스커트에 아코디언 주름 앞치마를 더해 흥미로운 스커트 실루엣을 선보였다(고풍스러운 벽면에 장치된 워홀 스타일의 스크린 프린트가 과거를 표현한 의상들과 흥미로운 조화를 이뤘다!). 눈길을 끈 것은 낡고 거친 패브릭! 윤기 나는 새틴 원피스는 여기저기 뜯겨 있었고, 빨간 스프레이로 가장 자리를 무들인 듯한 그물 스커트와 그래피티 작가의 손을 빌린 듯한 복잡한 실크 원피스도 거칠고 낡아 있었다. 그녀가 언급한 역사 고찰의 흔적은 로마타일 프린트에서 확연히 드러냈는데, 후반부로 갈수록 무작위로 처리된 스퀘어 도트의 그 모자이크는 예술적으로 변모했다. 늘 그렇듯이, 풍성한 컬러와 실험적인 소재의 미우치아 여상의 패션 실험은 이번에도 성공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