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Paris 레디 투 웨어 Hermès
    100

    2009 S/S Paris에르메스 (Hermès)

    이번 시즌에 모든 프린지가 웨스턴 스타일로 연출되는 것은 시간 문제였다. 아니나 다를까, 장 폴 고티에 또한 선인장이 가득한 사막처럼 꾸며진 에르메스 런웨이에서 웨스턴 스타일을 마음껏 연출했다. 이번에 그가 선보인 카우 걸은 아주 시크하고 클래식했으며, 그것도 원조 슈퍼모델 스테파니 세이무어와 나오미 캠벨이 프린지가 찰랑거리는 카우걸의 자태를 뽐냄으로써 더욱 빛이 났다. 이는 에르메스 자체가 말을 타는 귀족과 여행자 패션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기 때문에 더욱 자연스러웠다. 머리 회전이 빠른 그는 클래식 하우스 스카프를 두건으로 사용했고, 판초마저 스퀘어 컷 캐시미어 니트와 저지 데이 드레스와 매치함으로써 우아한 느낌을 연출했다. 액세서리들도 돋보였다. 부드러운 스웨이드 라이딩 부츠, 애비에이터, 드라이빙/라이딩 글러브, 슬림한 악어가죽 클러치, 손에 드는 캔버스와 가죽으로 만들어진 수트케이스, 프린지 버킨 등등. 시가를 소품으로 이용한 멕시코풍의 서라피 디자인이 너무 과한 느낌이 들지 않도록 그는 절제를 통해 엘리제 궁에 대한 예의를 지켰다(카를라 브루니 스타일로의 변신이 가능하다는 이야기!). 나빠진 경제 상황에 럭셔리 아이템에 대한 열광이 조금 사그러들지 몰라도, 에르메스 클래식(프린지가 있든 없든)에 대한 수요는 사라지지 않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