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Paris

Designer
close
크리스찬 라크르와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Paris 레디 투 웨어 Christian Lacroix
    100

    2009 S/S Paris크리스찬 라크르와 (Christian Lacroix)

    크리스챤 라크르와는 드디어 그의 팬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스타일(환상 속의 오뜨 꾸뛰르를 반영한 기성복)을 선보였다. 보석 장식의 토레아도르 팬츠와 케이프, 리본이 달린 퍼프 숄더 드레스, 얇은 레그 오브 머튼 슬리브 에디워드 재킷, 섹시한 버슬 스커트, 솜씨 좋게 완성된 드레이프 시폰 프린트 등등. 게다가 이 모든 것은 그만의 독특한 시그니처, 즉 커다란 카네이션 코사지와 감각적으로 배치된 보우와 어우러져 연출되었다. 사실 라크르와가 활기를 되찾고 그의 기성복을 새롭게 재구성하는 데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 이유가 무엇이었든 이번엔 달라진 그 무엇, 그의 개성이 반영된 디자인과 질적인 향상이 있었다. 또한 컬렉션은 라크르와 스타일이 젊은 고객층, 즉 화려한 튤 숄더 코르셋 조끼를 우아한 모임 대신 평상시에 편안한 팬츠와 같이 입길 원하는 이들에게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도 보여주었다. 비록 후반부 이브닝웨어 라인은 그리 좋은 반응을 얻지 못했지만.